기아, 준대형 세단 ‘K8’ 연식변경… 고급 사양 적용 확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5-02 15:04:00 수정 2022-05-02 15:09: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는 연식변경을 거친 ‘2023 K8’을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K8은 지난해 K7 후속 모델로 선보인 준대형 세단이다.

소비자 선호도에 맞춰 사양을 고급화하고 일부 편의사양을 기본 탑재해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기아 측은 설명했다. 주요 부품도 개선했다고 한다.

사양의 경우 1년간 소비자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선호도가 높은 ‘프리미엄 옵션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 선택 비중이 50%를 웃도는 수준으로 고급 사양에 대한 수요가 높다고 판단해 프리미엄 옵션 패키지를 노블레스와 시그니처 트림에 각각 기본 적용했다.

노블레스 트림에는 전동식 파워 트렁크와 뒷좌석 이중접합 차음글라스, 후면 전동 선커튼, 뒷좌석 다기능 암레스트 등이 추가됐다. 시그니처 트림은 스웨이드 내장재와 후면 전동 선커튼, 뒷좌석 다기능 암레스트 등이 기본 사양이다. 가솔린 모델은 전동식 파워 트렁크와 뒷좌석 이중접합 차음글라스를 주력 트림인 노블레스에 기본으로 포함했다. 시그니처 트림에는 스웨이드 내장재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또한 컴포트 옵션으로 적용해야만 선택 가능했던 프리미엄 옵션 패키지를 단독으로 운영해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혔다. 여기에 오버헤드콘솔램프 스위치에 조명을 추가하고 실내조명등(앰비언트 라이트) 휘도를 개선했다. USB는 C타입 충전포트를 기본 적용하고 빌트인 공기청정기를 기아 제뉴인 액세서리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가격은 2.5 가솔린 모델이 트림에 따라 ▲노블레스라이트 3318만 원 ▲노블레스 3573만 원 ▲시그니처 3932만 원이다. 3.5 가솔린 모델은 ▲노블레스라이트 3657만 원 ▲노블레스 3912만 원 ▲시그니처 4241만 원 ▲플래티넘 4565만 원. 1.6T 하이브리드는 ▲노블레스라이트 3738만 원 ▲노블레스 4057만 원 ▲시그니처 4415만 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달라진 기아의 모습을 보여준 첫 번째 세단”이라며 “소비자 선호도를 바탕으로 상품성을 강화한 2023 K8이 국내 준대형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