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사용 내집처럼… ‘아이오닉5 차크닉’

변종국 기자

입력 2022-04-28 03:00:00 수정 2022-04-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강공원서 직접 이용해보니


본격적인 나들이 시즌이 다가오면서 자동차를 이용한 차박과, 캠핑, 차크닉(자동차와 피크닉의 합성어)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최근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보다 전기자동차를 이용해 레저활동을 즐기려는 고객도 증가했다. 전기를 이용해 음식을 만들 수 있고, 배기가스가 없어 시동을 끄지 않아도 되는 등 활용도가 높다는 이유에서다. 전기차 특유의 정숙성 때문에 영화 등의 콘텐츠 여가를 즐기기에도 좋다. 필자가 직접 현대자동차의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로 한강공원에서 차크닉을 즐겨 봤다.
○ 5분 만에 완성된 라면
아이오닉5에는 V2L(vehicle to Load)이라는 기능이 있다.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의 전력을 외부로 끌어다 쓸 수 있는 기능이다. 연결기기를 배터리 충전구에 꽂으면 콘센트처럼 사용할 수 있다. 각종 전자기기는 물론이고 밥솥과 전기포트 등을 편리하게 쓸 수 있다는 얘기다. 필자는 라면을 끓여 먹을 전기포트를 준비했다. 전기포트에 물을 넣고 V2L 충전기를 연결했다. 2∼3분이 지나자 물이 끓었다. 특히 아이오닉5의 트렁크 부분에는 전기포트를 올려놓을 수 있는 충분한 너비의 평평한 면이 있다. 5분 만에 라면이 완성됐다. V2L의 최고출력은 3.5kW. 일반 가정에서 쓰는 출력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다양한 전자기기를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 미취학 아동들이 놀기에 충분한 실내
2열 좌석을 모두 접고 차량용 캠핑 매트를 깔았다. 6세, 4세의 미취학 아동들이 뒹굴면서 놀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이 나왔다. 성인 2∼3명이 누워도 여유롭겠다 싶었다. 특히 2열 문 쪽을 비롯해 실내 곳곳에 수납공간이 있어 마스크나 휴대전화를 놓기도 편리했다. 내부에서도 콘센트를 꽂을 수 있어 전자기기 사용이 가능하다.

아이오닉5는 2열 좌석을 접었을 때 완전히 평평하진 않다. 운전석 쪽으로 3∼5도 오르막 각도가 있었다. 키 185cm의 필자가 앉았을 때 위치에 따라서는 머리가 약간 천장에 닿긴 했지만 불편한 정도는 아니었다. 가장 흡족했던 것은 에어컨이었다. 내연기관은 배기가스 때문에 에어컨을 계속 켜두기 어렵다. 그런데 전기차는 배기가스가 배출되지 않기에 배터리 용량이 허락하는 한 에어컨을 계속 켜놓을 수 있다. 공원에서도 공회전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된다. 차량 앞뒤 문을 닫고 트렁크를 연 채 에어컨 바람을 쐬며 차크닉을 즐겼다. 한여름엔 큰 장점이 될 것 같다.
○ 실내 영화관이 된 자동차
아이오닉5의 V2L(전기 외부 출력 기능)을 활용하면 빔 프로젝트를 설치해 내부를 영화관(위 사진)으로 꾸밀 수 있고 전기포트로 라면을 끓여 먹을 수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밤이 됐다. 어두워진 실내를 영화관으로 활용했다. 빔 프로젝터와 스크린을 설치하니 작은 극장이 완성됐다. 운전석 콘솔 위에 빔 프로젝터를 올려놓고, 트렁크 문 쪽에 스크린을 설치한 뒤 만화영화를 틀었다. 아이들은 V2L을 이용해 만든 음식을 먹으면서 누운 채 만화를 봤다. 만화에 흥미가 없는 어른들은 운전석과 조수석에 앉아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TV를 봤다.

아이오닉5를 이용한 알찬 당일치기 가족여행이었다. 차박에도 더할 나위 없이 전기차가 유용할 것 같았다. 한나절 실컷 놀았지만 전기 배터리 이용량은 3분의 1이 채 되지 않았다. 차 안에 게임기를 설치하거나, 에어프라이어로 요리를 하거나, 심지어 캠핑을 즐기는 동시에 업무를 보는 고객들도 있다고 한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