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족에… 車받는데 4개월, 중고차 품귀

변종국 기자 , 홍석호 기자

입력 2021-10-14 03:00:00 수정 2021-10-14 03:03: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글로벌 공급 쇼크]
원자재 가격 올라 車가격 들썩
냉장고-TV 등 가전 가격도 껑충



경기 용인시에서 인테리어업을 하는 김모 씨(42)는 자재 운반과 출장 등에 쓰려고 7월 상용차 포터 전기차 구매 계약을 맺었다. 계약한 지 석 달이 지났지만 차를 넘겨받지 못했다. 생산 일정조차 잡히지 않았고, 올해 안에 겨우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답변을 받았다.

김 씨는 “인테리어 주문이 많아서 새 차 한 대 사려 한 건데 대기시간이 길어서 놀랐다”고 했다. 뒤늦게 중고차를 알아봤지만 그마저도 매물이 나오면 바로 팔리는 상황이라 구하기 어려웠다. 김 씨는 “빠르게 출고를 해 줄 수 있는 딜러가 있다고 해서 알아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가 차량 생산 차질은 물론이고 그에 따른 차량 출고 장기화와 차량 가격 상승 등 소비자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1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의 세단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상용차 등을 지금 구매해도 인도를 받는 데 평균 1∼4개월 정도가 걸린다. 기아의 카니발, K8, 쏘렌토 하이브리드 등은 7개월 이상 대기해야 한다. 아이오닉5나 포터 일렉트릭 등 전기차는 언제 차를 받을 수 있을지 예상조차 안 될 정도다.

차를 빨리 구매하려는 수요가 중고차 시장으로 몰리면서 인기 차종의 중고차 가격은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출시된 지 얼마 안 된 차량의 중고차 가격이 신차보다 비싸게 팔리는 경우도 있다. 광물, 원유 등 원자재 가격까지 오르면서 자동차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쌍용차 티볼리와 기아 쏘렌토가 최근 50만 원 이상 가격을 올렸고, 화물 운송 등에 쓰이는 국내외 준중형 트럭의 가격도 100만∼200만 원가량 올랐다.

원자재 가격은 가전제품 가격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국내 주요 가전 기업들의 반기 보고서 등을 보면 가전을 만드는 데 쓰이는 원자재인 철강, 레진, 구리 등의 가격이 지난해 대비 10% 이상 올랐다. 이에 LG전자는 상반기 냉장고와 세탁기 평균 판매가격이 지난해 대비 4.6% 올랐다고 공시했다. 반도체 공급 부족과 디스플레이 패널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TV 평균 판매가격은 19.5%나 올랐다. 삼성전자의 상반기 TV 판매가격은 평균 23%가량 상승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