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가는 10월, 교통사고 사망자 최다

특별취재팀

입력 2021-10-14 03:00:00 수정 2021-10-14 12:17: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속도에서 생명으로]〈14〉행락철 고속도로 사고 줄이자
최근 3년 10월 사망자 68명… 휴가철 7월보다 17.2% 많아
졸음운전-주시 태만이 71% 차지
“교통량 증가-도로 정비로 정체 잦아… 운전중 휴식-정체시 비상등 켜야”


지난해 10월 1t 화물차가 호남고속도로에서 차량 3대를 연이어 들이받은 사고 현장. 화물차 운전사는 도로 시설물 보수 공사에 따른 차량 정체를 미처 확인하지 못해 사고를 냈고, 결국 숨졌다. 한국도로공사 제공

지난해 10월 호남고속도로 태인 나들목을 10.7km 앞둔 지점에서 1차로를 주행하던 1t 화물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승용차 두 대를 연이어 들이받았다. 도로 시설물 보수 공사에 따른 차량 정체를 미처 확인하지 못한 탓에 발생한 연쇄 추돌 사고였다. SUV와 승용차 운전자들은 큰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 화물차를 운전했던 50대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던 중 숨졌다.

나들이 가기 좋은 날씨로 고속도로 이용객이 급증하는 가을 행락철을 맞아 안전 운전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지난 주말(8∼10일)에만 하루 평균 511만 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했는데, 여름 휴가철인 올해 7월 주말의 하루 평균 교통량(458만 대)보다 10% 이상 많은 수치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최새로나 박사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10월은 교통량 증가와 도로 정비 등으로 차량 정체가 빈번히 발생한다”며 “특히 졸음 및 주시 태만에 따른 사고가 잦은 만큼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13일 경찰청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2020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582명) 중 10월 사망자는 전체의 12%에 달하는 68명으로 집계됐다. 여름 휴가철 통행량 증가로 월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두 번째로 많은 7월(58명)보다도 17.2% 많다.

10월 사망자 68명의 교통사고 원인은 졸음 및 주시 태만이 48명(70.6%)으로 가장 많았다. 과속이 7명(10.3%)으로 뒤를 이었다. 이 중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발생한 사망자 수는 17명(25%), 2차 사고에 의한 사망자 수도 7명(10.3%)인 것으로 조사됐다.


차종별로 보면 화물차 사망자가 39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겼다. 졸음운전과 주시 태만으로 앞차를 추돌하거나, 도로 시설물 작업장을 침범해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잦았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10월은 평소보다 교통량이 많고, 도로 시설물을 정비하는 작업도 집중되는 시기”라며 “정체 구간이 자주 발생하고, 돌발 상황에 따른 사고도 빈번하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0월에 도로 시설물 유지 보수를 위해 차로를 부분 통제한 경우는 월평균 1만2500건이었다. 전체 월평균(8700건)보다 약 4000건 많은 규모다. 여름철 집중호우로 파손되거나 기능이 저하된 시설물을 10월에 정비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 현장으로의 신속한 접근이 어려워 2차 사고의 우려가 크고,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시간도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고속도로 운행 시 매 시간 짧은 시간이라도 쉬면서 졸음을 쫓고, 전방에 차량 정체가 발생할 경우 비상등을 켜 후미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운전 습관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도로공사도 10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화물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운전 중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휴식-마일리지’를 운영하고, 차량 내 이산화탄소를 감지해 졸음운전을 경고하는 장치 4000대를 장거리 운송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에게 무상으로 제공한다. 또 정체 후미 사고예방을 위해 관련 홍보물을 고속도로 영업소 입구 및 연결로 661곳에 배포하고, 졸음운전을 막기 위한 언론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공동기획: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손해보험협회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연구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교통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독자 여러분의 제보와 의견을 e메일(lifedriving@donga.com)로 받습니다.
특별취재팀
▽ 팀장 박창규 사회부 기자 kyu@donga.com

▽ 변종국(산업1부) 신지환(경제부) 정순구(산업2부) 이소정(사회부) 신아형(국제부) 기자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