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고속도로 수소차 충전소, 한달에 한번 꼴 고장…‘인프라 부족’ 여전

정순구 기자

입력 2021-10-05 14:11:00 수정 2021-10-05 14:23: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아일보 DB.

현재 고속도로 휴게소 내 운영 중인 수소자동차 충전소 12곳 중 1곳 꼴로 한 달에 한 번 고장으로 운영을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차는 최근 2년간 3배 이상으로 급증했지만 ‘인프라 관리’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간사인 송석준 의원에게 한국도로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수소차 충전소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운영을 시작한 2019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총 221건의 고장이 발생했다. 연도별 고장 건수는 2019년 61건, 2020년 87건, 2021년 73건(8월 말 기준)으로 집계됐다.

고속도로 휴게소 내 운영 중인 수소차 충전소는 2019년 8곳에서 현재 12곳으로 늘었다. 12곳 수소차 충전소의 총 운영일수는 7022일. 고장 건수를 고려하면 31.7일에 한 곳씩 고장으로 운영을 멈췄다. 2019년 5083대였던 수소차는 올해 8월 말 기준 1만6206대로 3배 넘게 늘었다.

충전소 별로는 경기 하남드림 휴게소의 고장 발생 건수가 5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안성 휴게소(부산방향) 35건 △경기 여주 휴게소(강릉방향) 34건 △경북 성주 휴게소(양평방향) 30건 등의 순이었다.

고장이 잦은 수소차 충전소는 그만큼 이용량이 많았다. 올해 하남드림 휴게소 내 수소차 충전소의 하루 평균 이용 대수는 33.8대였다. 이용량이 가장 적었던 음성 휴게소(남이방향) 하루 평균 이용 대수(6.8대)의 5배 수준이다.

주요 고장 원인은 냉각기 고장, 압축기 이상 등이었다. 고장 후 수리까지 오랜 기간이 소요됐다. 2019년 10월 안성 휴게소(부산방향) 내 충전소는 고압호스파열로 9일 동안 운영을 멈췄다. 작년 9월에는 울산 언양 휴게소(서울방향) 내 충전소가 압축기 이상으로 5일간 운영이 중단됐고, 올해 7월에도 강원 춘천 휴게소(부산방향) 내 충전소를 4일간 이용하지 못하기도 했다.

정부는 ‘탄소 중립 정책’을 앞세워 수소차 1대당 최대 36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수소차 보급에 집중하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충전소를 총 310곳 설치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작 수소차 이용에 필수적인 충전소 인프라 구축이나 관리에는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고속도로 휴게소 내 시설을 포함하더라도 수소차 충전소는 전국 114곳에 불과하다. 한국도로공사는 2023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소 내 수소차 충전소를 32기 더 건설할 계획이지만, 정부 목표 달성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치다. 송 의원은 “수소차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충전소 보급뿐만 아니라 관리에도 부족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