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디젤 매연저감장치, 낡은 건설기계엔 힘 못 썼다

강은지 기자

입력 2021-09-14 03:00:00 수정 2021-09-14 16:06: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레미콘-펌프트럭 등 건설기계들 오염물질 배출, RV차량의 9.5배
차종 따라 부착비용 정부가 지원
저속 운행-공회전 땐 제기능 못해
잔고장 잦고 부착 후 점검도 부실…관리 강화 등 실효성 높일 대책을


게티이미지코리아
2005년 이전에 제작된 덤프트럭과 콘크리트 믹서트럭(레미콘), 콘크리트 펌프트럭 등 건설기계 차량에 부착된 매연저감장치(DPF) 상당수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2022년에 DPF 관련 보조금 지급 규모를 축소할 예정이다.

○ “저속 운행 건설기계, DPF 효과 떨어져”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내부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노후 건설기계 차량에 부착된 DPF는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환경부 의뢰로 지난해 4월부터 현장 점검을 실시했는데, 조사 결과 건설기계 차량의 특징인 ‘저속 운행’이 주요 문제로 지적됐다.

연구원은 건설기계 차량 총 84대를 분석했다. 이 중 믹서트럭과 펌프트럭은 전체의 80% 이상이 시속 60km 이하로 저속 운행했다. 절반 이상은 자주 공회전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원은 차를 저속으로 운행하고 공회전을 할 경우 DPF의 온도가 충분히 올라가지 못해 차량 내 미세먼지를 제대로 없애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DPF는 디젤엔진에서 만들어지는 배기가스 중 미세먼지를 모은 뒤 태워서 제거하는 장치다. 이를 통해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미세먼지 양을 줄인다. 정부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 석탄발전 제한 등을 시행하는 매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의 계절관리제 기간에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수도권 운행을 중단하고 있다. 다만 DPF를 부착하면 운행이 가능하다. DPF 부착 가격은 차 종류에 따라 373만∼1033만 원 수준인데, 현재 생계형 차량은 비용의 100%, 그 외 차량은 약 90%를 지원받을 수 있다.

기능 저하 외에 사후 관리가 부실하고 고장이 잦은 점도 건설기계 차량 DPF 부착의 문제로 나타났다. 연구원이 현장 조사한 차량 2859대 중 1242대(43.4%)가 보증기간인 3년이 지난 DPF를 부착하고 있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보증기간이 넘은 DPF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또 차량 761대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최근 1년 동안 DPF로 인해 수리를 받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91.5%(696대)에 달했다.

○ 더 엄격한 차량 관리 나서야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건설기계 차량은 통상 일반 레저용승용차(RV)보다 매연과 미세먼지를 더 많이 내뿜는다.

2018년 국가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통계(CAPSS)에 따르면 덤프트럭과 믹서트럭, 펌프트럭 등 도로용 건설기계 차량 3종의 등록대수는 9만3705대로 레저승용차 수(552만1161대)의 1.7%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들 차량의 연간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레저승용차 배출량(1만787t)의 16%인 1727t에 이른다. 한 대당 연간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18.43kg으로, 이는 레저용승용차(1.95kg)의 9.5배에 달한다.

건설기계 차량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만큼 DPF 부착 사업과 부착 이후 관리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노 의원은 “현재 건설기계 DPF 부착 사업은 전형적인 예산 낭비 수준”이라며 “환경부가 ‘눈먼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건설기계 차량은 DPF를 부착해도 비용 대비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떨어진다는 것이 확인된 만큼 2023년까지만 DPF 부착 지원 사업을 하고 이후 종료할 계획”이라며 “저속 운행을 하는 믹서트럭과 펌프트럭은 제외하고 덤프트럭만 관련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내년도 노후 건설기계 차량 DPF 부착 지원 사업 예산으로 30억 원을 책정했다. 이는 올해 예산(99억 원)의 3분의 1 수준으로 총 455대 부착 지원이 가능한 정도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