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수입차 판매 1.0% 증가… ‘독일차·테슬라’ 존재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9-03 11:56:00 수정 2021-09-03 12:03: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견고해진 독일차 4강 체제
반도체 수급 이슈로 전체 성장세 둔화
베스트셀링카 벤츠 E클래스
테슬라 2431대 판매… 3위에 해당
하이브리드(28.7%) 판매량 디젤(13.3%) 압도


테슬라 모델Y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2116대로 전년 동기(2만1894대) 대비 1.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올해 1~8월 누적등록대수는 19만4262대로 작년과 비교해 14.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6734대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유지했다. BMW는 5214대로 2위다.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각각 1341대, 1305대로 뒤를 이었다. 독일차 4강 체제가 견고해지는 모습이다. 볼보는 1152대로 4위, 미니는 969대로 5위다.

다음으로는 쉐보레 946대, 렉서스 933대, 포르쉐 657대, 혼다 518대, 도요타 467대, 지프 428대, 포드 326대, 랜드로버 284대, 링컨 249대, 푸조 203대, 캐딜락 132대, 마세라티 80대, 벤틀리 53대, 시트로엥 53대, 람보르기니 36대, 재규어 19대, 롤스로이스 17대 순이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 국내 신규등록대수는 2431대다. 테슬라 판매량은 수입차협회 집계에 포함되지 않는다. 협회 집계에 포함할 경우 브랜드별 판매량 순위는 벤츠와 BMW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8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수입차협회 기준(엔진별 기준) 벤츠 E250이 차지했다. E클래스 엔트리 모델로 1586대 팔렸다. 폭스바겐 티구안 2.0 티구안은 820대로 2위, 쉐보레 콜로라도는 661대로 3위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가 집계한 모델 기준 베스트셀링 모델은 총 3132대 팔린 E클래스다. 2위는 테슬라 모델Y로 1550대 팔렸다. 3위는 1026대 팔린 BMW 5시리즈다. 폭스바겐 티구안과 테슬라 모델3는 각각 1014대, 880대로 나란히 4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연료별 판매량은 가솔린 모델이 1만1359대로 전체의 51.4% 비중을 차지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6353대(28.7%)로 디젤(2950대, 13.3%) 모델을 크게 압도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1076대(4.9%), 전기차는 378대(1.7%)다.

임한규 수입차협회 부회장은 “일부 브랜드 반도체 수급 이슈가 이어져 전체 성장세가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며 “다만 국내 수입차 구매 수요는 여전히 높은 상황으로 반도체 공급 이슈가 해소되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