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타리아, 하루만에 사전계약 1만대 돌파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3-26 17:52:00 수정 2021-03-26 17:54: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는 다목적차량 ‘스타리아’ 사전계약 대수가 계약 첫날 1만대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스타리아의 첫날 계약 대수는 1만1003대였다. 이는 대중적인 준중형 세단 아반떼와 SUV 시장의 대표 모델 투싼의 성적을 넘어서는 것이다. 출시 당시 아반떼 첫날 사전계약 건수는 1만58대, 투싼은 1만842대였다.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 이 반영된 점이 특징이다. 인사이드 아웃은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 개념이다. 이를 반영해 스타리아는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유려한 곡선의 외관과 넓은 실내공간 및 개방감을 갖췄다.


현대차 최초로 지능형 안전 기술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한 점도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을 기본 탑재해 고객들의 기대 수준을 만족시켰다.

스타리아 판매가격은 디젤 및 자동변속기 기준 △카고 3인승 2726만 원 △카고 5인승 2795만 원이다. △투어러 9인승 3084만 원 △투어러 11인승 2932만 원 △라운지 7인승 4135만 원 △라운지 9인승 3661만 원부터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타리아가 미래형 모빌리티의 경험을 선제적으로 제시한 부분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특히 스타리아 라운지는 주행감 및 편의안전 사양을 극대화한 고급 모델로, 한 차원 높은 차량 라이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