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드 왜건 PHEV, 스웨덴 자동차 매체 선정 ‘최고의차’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1-07 14:19:00 수정 2021-01-07 14:29: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는 충전식 하이브리드 전기차인 씨드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최근 유럽 자동차 매체 테크니켄스 바를츠의 ‘2021 최고의차’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기아차가 테크니켄스 바를츠 최고의차에 선정된 것은 지난 2018년 옵티마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이어 두 번째다.

테크니켄스 바를츠는 1948년 창간돼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닌 스웨덴 유력 자동차 매체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소형차 무스테스트를 바탕으로 전복 관련 안전문제를 지적해 세계적으로 이슈가 된 바 있다.


이번 2021 최고의차 최종 후보에는 ▲포르쉐 타이칸 ▲폴크스바겐 ID.3 ▲BMW iX3 등 총 10대의 차가 결선에 올라 경쟁했다. 자체 심사위원단 평가를 종합한 결과 지난해 12월 30일(현지시간) 기아차 씨드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최종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기아차 스웨덴판매법인장인 피터 힘머는 “기아차가 다시 한 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최고의 상을 받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며 “우리의 목표는 더 많은 스웨덴 사람들이 친환경 자동차를 선택하여 기후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씨드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선정한 심사위원단은 “씨드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실용적”이라며 “안전하고, 경제적인 점 등 장점과 친환경적인 면이 돋보였다”고 했다.

스웨덴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교통 분야에서 화석 연료를 퇴출시키고 204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화한다는 ‘저 탄소전략’을 표명했으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세일즈는 ‘2019년 전기차 국가 톱10’에서 스웨덴을 중국, 노르웨이, 네덜란드에 이어 4위로 선정한 바가 있을 만큼 스웨덴 자동차 시장은 친환경차 부분에서 시장 잠재력이 상당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기아차 씨드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1월 출시돼 스웨덴에서만 4007대 이상 판매되는 등 현지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씨드 왜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는 8.9kWh 리튬폴리머 배터리팩과 44.5kW 전동모터가 장착돼 60km까지 전기로만 운행이 가능하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