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100대 한정 로얄 에디션 출시…한국 16대 배정

뉴스1

입력 2020-11-05 11:03:00 수정 2020-11-05 11:03: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마세라티 로얄 에디션.(마세라티제공)

마세라티가 전 세계 100대 한정으로 생산하는 ‘로얄(Royale) 에디션’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로얄 에디션은 마세라티가 3세대 콰트로포르테 모델을 기반으로 1986년 처음 선보였던 스페셜 에디션이다. 당시 당대 유명 인사 등 소수의 고객만을 위해 51대만 특별히 제작됐다. 마세라티 팬이자 이탈리아가 낳은 20세기 최고의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애정 했던 모델이기도 하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2020년 로얄 에디션은 1986년 로얄 에디션의 기조인 우아함을 재현함과 동시에 현대의 디자인을 예술적으로 융화했다.


외관 색상은 이탈리아 지중해를 연상하는 ‘블루 로얄(Blu Royale)’과 기품과 품격이 돋보이는 녹색 색조의 ‘베르데 로얄(Verde Royale)’ 두 가지다.

실내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인 ‘에르메네 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가 맡았다. 고품질 경량 나파 가죽 스트립을 교차 직조해 만든 획기적 소재인 펠레테스타(Pelletessuta) 가죽을 적용했다.

전 세계 100대 한정으로 판매하는 로얄 에디션은 국내에 콰트로포르테 6대, 기블리 4대, 르반떼 6대 등 총 16대가 배정됐다.

각 가격은 Δ콰트로포르테 그란루쏘 로얄 에디션 1억8480만원 Δ기블리 그란루쏘 로얄 에디션 1억4120만원 Δ르반떼 그란루쏘 로얄 에디션 1억5850만원이다.

마세라티 관계자는 “마세라티 최초 구입 고객에게는 고품격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도록 엔진오일, 브레이크 패드, 브레이크 디스크 등 총 10종의 소모품을 평생 무상으로 교환해 주는 ‘마스터 케어’를 함께 제공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