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EV 7.7만대 자발적 리콜…비용 최대 6000억

뉴시스

입력 2020-10-12 11:51:00 수정 2020-10-12 11:52: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터리관리시스템 업데이트 후 문제 발생하면 배터리 전면 교체
10% 교체하면 600억…현대차 부담 후 책임소재 규명되면 구상권



현대자동차가 화재 논란이 있는 코나 전기차(코나EV)에 대해 국내에 이어 해외에서도 대규모 자발적 리콜에 나선다. 국내 2만5564대와 해외 5만1000여대 등 7만7000대 규모다.

내년을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한 전용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인 만큼 안전성 논란을 조기에 진화하겠다는 구상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7년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000여대에 이어 해외에서 5만1000여대를 리콜키로 했다.


리콜대상 차량은 북미 1만1137대, 유럽 3만7366대, 중국과 인도 등 기타 지역 3000여대 등이다. 현대차 북미법인은 최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코나EV의 자발적 리콜 계획을 제출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캐나다, 9월 오스트리아 등 해외에서 4건의 코나EV 화재사고가 접수됐다. 국내에서는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등 9건의 화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보신 현대차 생산품질담당 사장은 지난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기술적 제작 책임을) 인정한다”며 “완벽하지는 않지만 일부 솔루션을 찾았고 리콜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국내와 해외에서 리콜 대상 차량이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이후에도 이상이 발견될 경우 배터리를 전면 교체해주기로 했다.

현재까지는 배터리셀 제조 불량이 코나EV화제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8일 “산하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결함 조사 결과 배터리 셀 내부의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돼 내부 합선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나EV 배터리 제조사인 LG화학은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됐다”며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현 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분리막 손상으로 인한 배터리셀 불량이 원인이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해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업계는 화재 원인을 둘러싼 논란에도 불구하고 자사 전기차에 대한 논란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현대차가 선제적으로 리콜에 나섰다고 분석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난 7월 내년을 전기차 도약을 위한 원년으로 선언하고, 2025년에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기록해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8월 E-GMP를 적용한 차세대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공개했으며, 내년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2022년 아이오닉6, 2024년 아이오닉7 등 아이오닉 시리즈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KB증권 강성진 연구원은 12일 “코나EV 리콜사태로 현대차가 인식할 수 있는 최대 비용은 6000억원 수준이나 최종 비용은 이보다 축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연구원은 “리콜한 코나EV 전체 7만7000대 중 100%에 대해 배터리 교체가 일어날 경우 6000억원 수준의 비용이 발생하지만, 10%에 대해서만 교체할 경우 600억원 가량으로 줄어든다”며 “이 비용은 일단 리콜을 담당하는 현대차가 부담하겠지만 차후 책임소재에 따라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