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판매 8월 2만대 재진입… BMW ‘520’ 1위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9-03 11:22:00 수정 2020-09-03 12:38: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BMW가 지난달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지난 2017년 12월 이후 약 3년만에 월간 판매 1위를 기록했다. BMW는 8월 판매 상위 10개 차종 중 1위(520)·3위(520d)·6위(530)를 배출하며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8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전년 보다 20.8% 증가한 2만1894대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직전 달 1만9778대 보다 10.7% 증가한 수치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를 보면 BMW는 지난달 7252대를 팔아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다. 이 기간 BMW 판매량은 전년 대비 69%나 급증했다. 메르세데스벤츠(6030대)는 지난해와 비교해 10.5% 판매가 줄면서 BMW에 자리를 내줬다.


아우디(2022대)는 매달 2000대 판매 수준을 유지하며 뒤를 이었고, 1107대를 판 MINI도 선전한 모습이다. 이어 폴크스바겐(881대). 렉서스(703대), 포르쉐(554대) 순으로 나타났다.

8월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BMW 520(1097대)다. 메르세데스벤츠 A220 세단은 781대로 2위를 기록했다. BMW 520d는 727대가 신규 등록돼 3위, 메르세데스벤츠 GLE 300d 4매틱과 메르세데스-AMG G 63이 각각 4~5위를 기록했다. 452대로 9위에 오른 렉서스 ES300h는 상위 모델 가운데 유일한 일본차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4435대(65.9%), 2000cc~3000cc 미만 5346대(24.4%), 3000cc~4,000cc 미만 1595대(7.3%), 4,000cc 이상 198대(0.9%), 기타(전기차) 320대(1.5%)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8937대(86.5%), 미국 1544대(7.1%), 일본 1413대(6.5%)로 유럽차 강세가 이어졌다. 연료별로 점유율은 가솔린 1만1131대(50.8%), 디젤 7806대(35.7%), 하이브리드 2637대(12.0%), 전기 320대(1.5%) 순이다.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8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전반적으로 브랜드별 물량부족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브랜드의 대기수요 해소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