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코로나19 영향’ 2분기 영업이익 73%↓… “그래도 최악은 면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7-23 18:06:00 수정 2020-07-23 18:18: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환율 우호·국내 판매 힘입어 적자 모면
글로벌 판매 51만6050대 ‘27.8%↓’
매출액 21.6%↓… 11조3688억 원
해외 공장 가동 중단 영향 영업이익 급감
하반기 카니발·K5·쏘렌토 투입


평택항 기아차 전용 부두
지난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국내 산업계 전반을 강타한 가운데 기아자동차도 팬데믹 영향을 피하지 못했다.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세가 2분기부터 본격화되면서 실적이 크게 감소한 것. 다만 우호적인 환율과 국내 판매호조, 비용 절감 노력 등에 힘입어 ‘최악’은 면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기아차는 23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IR)를 통해 2020년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11조368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451억 원으로 72.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 감소폭이 큰 이유로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해외공장 가동 중단이 꼽힌다. 공장 가동이 멈추면서 생산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공장 운영에 드는 비용은 꾸준히 발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매출원가율은 해외 공장의 가동 차질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로 전년 대비 0.9% 상승한 84.8%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율 13.9%다.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이 있었지만 매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1.5%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이 크게 줄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2.4% 하락한 1.3%로 집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모든 시장에서 수요가 급감하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웠다”며 “이러한 가운데 고수익 신차 및 레저차량(RV) 판매 비중 확대, 고정비 축소 노력, 우호적 환율 영향 등으로 실적 감소폭을 일부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국내 시장에 출시할 신형 카니발과 해외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는 신형 K5와 쏘렌토 등을 앞세워 수익성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분기 판매대수의 경우 국내 16만1548대, 해외 35만4502대 등 총 51만6050대다. 국내 판매는 26.8% 증가했지만 비중이 높은 해외 판매가 39.7% 감소하면서 전체 실적은 27.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 시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공장 가동 및 딜러 영업 활동 중단이 본격화되면서 미국과 유럽, 인도 등 전 지역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북미와 유럽에서 각각 40.3%, 50.6%씩 줄어든 판매량을 기록했고 러시아와 중남미, 아프리카 및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 판매는 46.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에서는 5.3% 증가한 6만5814대가 팔렸다.
기아차 신형 카니발
올해 상반기 글로벌 누적 판매는 국내 27만8287대(14.6%↑), 해외 88만6448대(21.8%↓) 등 116만4735대다. 작년에 비해 15.4% 줄어든 수치다.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25.9357억 원으로 3.8%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47.7% 하락한 5896억 원이다.

기아차 측은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재확산 및 주요 국가 갈등 등에 대한 우려로 경영여건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수익성 높은 신차를 중심으로 판매 역량을 집중하고 수요 회복을 대비한 생산 및 판매 능력 관리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한 쏘렌토와 출시를 앞둔 신형 카니발 등을 앞세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해외에서는 판매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판매에 집중하고 신형 K5와 쏘렌토, 쏘넷(인도 전략 엔트리급 SUV) 등 신차를 차질 없이 투입해 판매 성장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사 차원에서 비용 절감을 추진하고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에 따른 온라인 중심 마케팅 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며 미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투자와 노력도 지속 추진한다고 전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분기 코로나19 확산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수익성 방어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