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3 크로스백 E-텐스’ 출시 임박… 전기 포뮬러 기술력 반영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7-22 16:46:00 수정 2020-07-22 16:52: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DS 오토모빌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가 22일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DS에 따르면 이번 신차는 포뮬러 E 챔피언 기술력이 집약된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내연기관 모델과 동일한 정교한 디테일과 수준 높은 첨단기술을 갖췄다.

DS는 세계적인 전기차 레이싱 대회인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2018/19 시즌 더블 챔피언 달성 및 이번 시즌 선두를 달리며 기술력을 증명해 나가고 있다. E-텐스에는 경기를 통해 얻은 노하우가 집약된 효율적인 전동화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50kWh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1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1회 완전 충전시 237km(WLTP 기준 320km)를 주행할 수 있다. 50kW 출력의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1시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PSA그룹의 멀티 에너지 플랫폼인 CMP 전동화 버전인 e-CMP 플랫폼을 적용해 내연기관 버전과 동일한 주행질감과 적재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콤팩트 세그먼트에서 유일하게 플러시피팅 도어핸들과 나파가죽 시트 등을 적용했다. 여기에 무광 그레이 컬러 그릴을 적용하고, 보닛 위에 전기차를 나타내는 E-텐스 뱃지와 기어노브에 E각인을 추가해 내연기관 버전과 차별화했다.

E-텐스는 상대 운전자나 보행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다. 상향등을 유지하는 ▲DS 매트릭스 LED 비전 헤드램프, 자율주행기술 레벨2 수준의 주행 경험을 제공하는 ▲DS 드라이브 어시스트, 충돌 위험시 위험 경고 및 스스로 제동해 사고를 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등 첨단 주행보조 시스템을 두루 갖췄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MyDS’의 E-텐스 리모트 컨트롤을 통해 실시간 배터리 상태 확인, 예약 충전 기능, 원격 냉난방 공조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있다. MyDS 어플리케이션은 출시 시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E-텐스 가격은 4800만~5300만 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사전계약 후 10월 내 출고하는 고객에게는 50만 원 상당 전기차 충전 카드와 70만 원 상당의 레이노 팬텀 S9 풀 시공권(선착순 3명)을 제공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