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첫 전기 SUV ‘E100’ 외형 이미지 공개… 내년 상반기 출시 목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7-20 11:14:00 수정 2020-07-20 11:23: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쌍용차가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전기차 ‘E100’ 외형 이미지를 20일 공개했다.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 온 신차 출시에 앞서 외관디자인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

쌍용차에 따르면 전체적인 디자인은 대담한 양감을 기본으로 공기역학을 반영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 어번 드라이빙에 최적화된 스타일링을 추구했다. 경량화와 무게중심 최적화를 위해 쌍용차 최초로 알루미늄 후드(엔진룸 덮개)를 적용했으며 밀폐형 라디에이터 그릴로 에너지 효율 극대화를 꾀했다.

유체 저항을 최소화하는 상어 지느러미와 비늘 형상을 활용하는 등 자연에서 검증된 환경적응사례를 차용하는 생체모방공학적 접근을 시도했다. 역동적인 스타일 요소로 디자인 완성도를 높여 주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쌍용차 최초 전기차는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미래지향적 내외관 디자인과 차별화된 상품성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