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소형 SUV 강세… 르노삼성 QM3 3월 시세↑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3-23 11:41:00 수정 2020-03-23 11:44: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고차 시장에서 소형 SUV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AJ셀카 3월 중고차 내차팔기 데이터에 따르면 르노삼성 QM3 시세가 11% 증가해 상승폭이 가장 높은 모델로 나타났다.

이번 내차팔기 대표시세는 내차팔기로 판매가 된 차량들의 데이터를 활용해 거래량이 가장 높은 상위 20개 모델 평균 시세를 산정했다.


중고차 시장에서 소형 SUV 인기는 지난해 감지됐다는 게 AJ셀카 측 설명이다. 최근 준중형, 대형 SUV 선호 트렌드로 신차는 물론 중고차 시장에서도 관련 모델들의 시세와 거래량이 높게 나타났다. 그러다가 지난해부터 소형 SUV가 인기를 얻으며 준중형 SUV시세와 수요가 하락했다. 올해엔 몇 년 전 출시된 소형 SUV도 눈에 띄는 시세 상승폭이 감지되는 등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달 르노삼성 ‘XM3’가 출시되면서 시세 상승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도 있다. 르노삼성 QM3 후속모델 부재 속 새 모델이 QM3를 닮은 소형이자 쿠페형 SUV이기 때문에 단종 모델과 같은 시세 상승 효과를 누렸다는 평가다.

이어 높은 시세 상승을 기록한 것은 지난에 이어 중대형 패밀리 세단으로 집계됐다. EQ900은 7%, LF 쏘나타와 K5 2세대는 각각 6%의 상승을 기록했다.

AJ셀카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에서는 인기가 높은 모델 수요 감소 등 사전에 변화된 트렌드를 감지할 수 있는 신호가 분명 존재한다”며 “차 판매 계획이 있는 고객이라면 신차와 중고차 시장 이슈들을 잘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