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현대차, “이동 공간·시간 제약 없앤다”… 신개념 모빌리티 제안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07 08:00:00 수정 2020-01-07 09:18: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6일(현지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모빌리티 솔루션’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새로운 커뮤니티를 통해 사람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역동적인 인간 중심 미래 도시를 구현하겠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가전 박람회(이하 CES) 개막 하루 전날인 6일(현지 시간) 언론 공개행사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우리는 도시와 인류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깊이 생각했다”며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현대차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 나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날 CES 2020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현대차가 제안한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은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이다.


우선 UAM은 PAV(개인용 비행체)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하늘을 통로로 활용, 이동 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우버와 협업 제작한 PAV(개인용 비행체) 콘셉트도 처음 선보인다.
PBV는 지상에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시간 동안 탑승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친환경 이동 솔루션. 카페, 병원 등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이동 중 자유롭게 누릴 수 있도록 제작이 가능하다. 또한 전기차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해 상황별 최적 경로 설정 및 군집주행도 할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측 설명이다.

Hub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공간으로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교류하고 공감대를 형성한다. 다목적으로 제작된 다양한 PBV와 연결, 새로운 공간으로 무한히 재창조 역시 가능하다

현대차는 세 가지 솔루션을 토대로 미래도시와 사람들이 공간과 시간 제약에서 벗어나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담았다. 이와 함께 현대차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현대차가 공개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모빌리티가 도시의 기반 시설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인식에서 시작됐다.

현대차는 ▲심리 ▲도시 건축 ▲디자인·공학 ▲교통·환경 ▲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한 인간 중심의 도시 자문단을 구성하고,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연구를 진행했다.

자문단은 역동적이고 자아실현적이며 포용적 도시 구현이라는 세 가지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 현대차는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고 자연스럽게 도시에 활력을 더하는 모빌리티 분야에 강점이 있다는 점을 고려, ‘역동적’ 도시 구현에 우선 중점을 두기로 결정했다.

현대차 CES 미디어 행사에 초청 연사로 참석한 아트 마크먼 텍사스 대학 심리학과 교수는 “세 가지 핵심 가치 모두 중요하지만 현대차는 새로운 형태 모빌리티 솔루션을 활용한 역동적인 도시 구현에 최적화 돼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자문단의 활동과는 별도로 미래도시에 필요한 기반 시설과 도시 발전 방향에 대한 예측을 위한 '미래도시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현존하는 도시를 특징별로 분류하는 작업도 병행했다.

현대차는 교통 정체가 심각한 대도시의 문제 해결을 목표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솔루션을 집중 연구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은 “현대차는 자문단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주요 도시를 분석하고, 역동적인 미래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현대차가 제시할 UAM과 PBV, Hub 등 세 가지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은 샌프란시스코와 같은 대도시의 문제를 해결하고 역동적인 도시를 만들어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