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주행 타이어 점검해보니… 46% 관리 필요 상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9-23 10:49:00 수정 2019-09-23 10:54: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지난 7월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 중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점검 타이어 중 46%가 관리상태 부적합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외관 상 점검이 불가능한 공기압 과다나 부족상태 타이어가 37%로 가장 많았고, 외부 충격에 의한 타이어 손상 타이어 13%, 마모 과다 타이어가 7%를 각각 기록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 압력보다 낮으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 파손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제동력과 연료효율이 나빠진다”며 “반대로 타이어 공기압이 과다하게 높으면 외부 충격으로 인한 타이어 손상 및 편마모 현상이 발생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또한 타이어 홈 깊이가 마모한계선(1.6mm) 이하로 마모가 진행되면 젖은 노면에서의 배수성 부족으로 제동력이 급격히 떨어진다. 한국타이어가 실시한 빗길 제동력 실험 결과 시속 100km로 젖은 노면 주행 중 급제동을 할 경우 홈 깊이 1.6mm인 타이어는 새 타이어보다 제동거리가 약 2배 가량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타이어는 안전운전을 위해 젖은 노면 제동거리가 급격히 증가하는 홈 깊이 3mm 시점에 타이어 교체를 권장한다.

한편 점검 대상 차량 399대에 장착된 총 1596개의 타이어 중 한국타이어 비율은 38.8%였다. 금호타이어와 넥센타이어가 22.7%와 20.7%로 그 뒤를 이었고, 해외 브랜드 타이어가 17.8%를 차지했다.

한국타이어는 안전운행을 위해 월 1회 타이어 공기압 확인, 최소 분기 1회 타이어 안전점검을 권장하고 있다. 또한 축적된 기술력을 갖춘 전문 인력과 첨단 장비로 고객에게 기분 좋은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타이어 중심 자동차 토탈 서비스 전문점 티스테이션을 통해 무상 10대 안전점검 등 고객들의 안전한 차량 관리를 돕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