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2019년 상반기 국내 판매 57.3%↑…‘1만대 클럽’ 진입 초읽기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7-04 16:32:00 수정 2019-07-04 16:35: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FCA코리아는 지난달 국내 지프 브랜드 신규등록대수가 총 939대로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39.3% 성장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실적 개선에 따라 수입차 브랜드별 판매순위는 5위로 올라섰다. 올해 1~6월 누적 판매대수는 4768대로 무려 57.3% 증가하면서 판매호조를 이어갔다. 미국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수입차 상위 5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점유율은 13.8%로 2위를 기록했다.

판매량 증가는 브랜드 대표 모델인 지프 랭글러가 이끌었다. 총 223대가 신규 등록돼 인기를 이어갔다. 올해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소형 모델 레니게이드는 217대로 뒤를 이었다. 특히 비슷한 크기 SUV 시장에서 55.9%에 달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FCA코리아는 강조했다. 레니게이드는 최근 디젤 모델이 라인업에 추가되면서 상반기 동안 총 1013대가 팔렸다.

플래그십 모델인 그랜드 체로키는 215대가 팔리며 꾸준히 인기를 얻었다. 중형 SUV 체로키와 준중형 SUV 컴패스는 각각 185대, 99대씩 판매됐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올해 상반기 다양한 신차를 출시하면서 한국 시장 라인업을 완성했다”며 “신차를 중심으로 전개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브랜드 목표로 설정한 연간 1만대 판매 실적 달성에 한층 가까워졌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