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 피파 프랑스 여자월드컵’ 공식 후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6-10 10:15:00 수정 2019-06-10 10:21: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7일까지 프랑스 내 주요 9개 도시에서 열리는 ‘2019 피파 프랑스 여자월드컵(FIFA Women’s World Cup France 2019)’를 공식 후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회 공식 자동차 파트너로 대회 기간 각국 대표팀 선수단과 VIP, 대회 관계자들에게 차량을 지원한다. 투입 차종은 스포티지와 옵티마, 씨드, 니로 등 총 66대 규모다.

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피파와 연계된 유스 프로그램 ‘기아 오피셜 매치볼 캐리어’도 운영된다. 이 프로그램은 여자월드컵 대회에서 공인구를 심판에게 전달해 줄 52명의 어린이 요원을 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아차는 이번 대회 개최국인 프랑스에서 47명을 선발하고 영국과 독일, 네덜란드, 호주 등 4개국에서 각각 5명씩 뽑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프랑스 내 선발 인원 47명은 기아차 우수 고객 자녀를 포함시켜 브랜드 로열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법인과 인플루언서 SNS 콘테스트, 메이크어위시 재단 협업 등을 통해 각계각층 어린이들에게도 기회를 제공한다.
여자 축구선수들과 미래 꿈나무들을 응원하기 위한 캠페인도 마련됐다. ‘내일의 챔피언(Champio of Tomorrow)’ 캠페인을 통해 여자 축구 꿈나무들의 열정과 자립심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캠페인 콘텐츠는 여자 축구선수 성장 스토리를 비롯해 프랑스 유명 여자축구 선수 인터뷰 등이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이밖에 티켓 프로모션 이벤트를 통해 기아차 시승 고객과 실 구매자, 축구 클럽 가입자, 이벤트 당첨자 등을 대상으로 이번 여자월드컵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파리 경기장 내에는 전용 부스가 운영된다. 부스에는 스포티지가 전시되며 트렁크를 골대로 삼아 골을 많이 넣을수록 높은 점수를 획득하게 되는 ‘슛 인 트렁크(Shoot in Trunk)’와 소규모 번저점프 ‘기아 빅 점프(KIA Big Jump)’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이벤트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경기 티켓과 응원 도구 등이 배포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여성 스포츠 발전과 육성을 위해 앞으로도 피파가 주관하는 여자월드컵(U-20, U-17)을 지속 후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2007년부터 피파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유로파리그를 후원했다. 글로벌 최고 인기 스포츠 중 하나인 축구를 통한 스포츠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