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오픈 이노베이션 랩’ 신기술 발표 진행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6-07 18:14:00 수정 2019-06-07 18:18: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5일 경기도 성남시 스타트업캠퍼스에 위치한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에서 국내 스타트업들과 함께 개발 중인 혁신기술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노바투스(Innovatus) TF 데모 세션’으로 다양한 부서원들로 구성된 알파팀과 국내 스타트업이 공동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신기술 발표와 시연으로 진행됐다.

행사를 통해 공간 활용도를 개선할 수 있는 대체 부품 관련 신기술과 소비자 맞춤 인포테인먼트 어플리케이션, 헬스케어 접목 드라이빙 시스템 등이 발표됐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이번에 선보인 기술들은 실행 가능성이 높고 잠재적 비즈니스 기회까지 고려한 점이 인상적이다”며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가 소비자 관점에서 시장 변화를 주도하면서 큰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이스라엘 텔아비브, 프랑스 파리와 함께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및 르노그룹에서 개소한 이노베이션 랩 4곳 중 하나다. 국내 우수한 스타트업 기술을 자동차 산업과 접목시키기 위한 공동 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등이 이뤄진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국내 이노베이션 랩은 신기술을 한국 시장에 먼저 선보여 소비자 반응을 신속하게 살펴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김호웅 르노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 프로젝트리더는 “국내는 소비자 니즈가 다양하고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다양성과 역동성이 공존하는 시장”이라며 “신기술 데모 버전을 테스트하기 최적 환경을 갖췄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사내 각 분야에서 모인 르노삼성 알파팀이 다양한 스타트업 회사들과 협업하고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보다 빠르게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 이노베이션 랩을 통해 선보인 주요 기술로는 소형 해치백 모델 ‘르노 클리오’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3에 탑재된 헤드업디스플레이가 있다. 이 장치는 20만 원대에 선보인 액세서리로 지난해 열린 이노베이션 랩 데모 세션에서 처음 선보인 후 빠르게 상품화된 사례다.

한편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는 지난 2017년 9월 K-ICT 본투글로벌센터와 MOU 체결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로 개소됐다. 올해 초 오픈 이노베이션 랩으로 확장됐다. 국내 이노베이션 랩은 5G 커넥티비티와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인터페이스 등 미래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하고 있는 혁신 기술이나 제품들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협업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