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형 신형 ix25·쏘나타 최초 공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4-16 14:14:00 수정 2019-04-16 14:19: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가 중국 시장 판매 확대를 책임질 신차 4종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는 16일 ‘2019 상하이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처음 선보이며 중국 친환경차 시장 선점을 예고했다.

우선 현대차는 5년만에 2세대 모델로 새롭게 탄생한 현지 전략형 소형 SUV '신형 ix25'를 처음 공개했다.

신형 ix25 외관 디자인은 기존 ix25를 진보적으로 계승하면서 강인하고 대담한 스타일을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과감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와이드하고 입체감있는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직선의 루프라인과 볼륨감 넘치는 휠아치를 통해 강인하고 견고한 SUV 디자인을 연출했다.

또한 DLO(도어 글래스 라인)에는 가니쉬를 적용해 고급감을 강조하고 독특한 형태의 LED 주간주행등(DRL), 다초점반사(MFR) 타입의 LED 헤드램프 등을 적용해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갖췄다. 신형 ix25는 올해 하반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달 국내에서 출시한 신형 쏘나타의 중국형 모델도 공개됐다. 현대차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중국형 신형 쏘나타는 국내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중국 소비자의 감각에 맞춘 디테일 디자인을 적용해 새로운 느낌을 그려냈다.

또한 국내 모델 대비 전장과 휠베이스를 35mm 확대해 롱후드 스타일의 스포티하고 혁신적인 차체를 구현하고 동급 최대 수준의 제원을 갖췄다. 첨단 편의·안전 사양 및 통합형 디스플레이 등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최근 판매를 개시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앞세워 중국에서 판매 확대를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처음 선보였다. 엔씨노 전기차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로 경쟁력을 갖춰 올해 하반기 중국 시장에 출격한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상하이모터쇼에서 약 871평(2880㎡)의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신형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 엔씨노 전기차, 링동 PHEV 등 신차 ▲셩다(중국형 싼타페), 넥쏘 등 SUV 및 친환경차 ▲i20 WRC, i30 N, 벨로스터 퍼포먼스 카 등 고성능차 ▲라페스타 쇼카 등 13대의 차량과 최첨단 기술을 소개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