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개발자 3인이 말하는 ‘페라리 F40’… 30살 먹은 전설의 스포츠카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7-25 14:46:00 수정 2017-07-25 15:07: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페라리 F40
페라리는 25일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전시회를 통해 회사 창립자 엔초 페라리의 유작으로 알려진 ‘F40’을 선보였다. F40은 30년 전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모델이다. 당시 페라리의 최신 기술이 적용돼 ‘일반 도로에서 주행 가능한 레이싱카’라는 콘셉트로 개발됐다.

308 GTB와 288 GTO 에볼루치오네(Evoluzione)를 기반으로 제작된 F40은 디자인과 성능 측면에서 시대를 대표하는 상징이자 페라리 컬렉션의 명작으로 평가받는다.

F40 개발 프로젝트를 이끈 에르마노 본피리오리(Ermanno Bonfiglioli)와 피닌파리나 디자이너 레오나르도 피오라반띠(Leonardo Fioravanti), 테스트 드라이버 다리오 베누찌(Dario Benuzzi) 등 핵심 개발자 3명은 과거를 회상하며 각각 F40 개발 당시 가졌던 생각을 풀어냈다.
페라리 F40
프로젝트 리더이자 슈퍼차저 엔진 개발 책임자였던 본피리오리는 30년 전 7월 21일(F40가 공개된 날)을 잊을 수 없다며 F40이 완성된 날을 회상했다. 그는 “F40의 발표는 이전에 해보지 못한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F40 공개 당시의 박수소리가 아직도 생생하다”고 전했다.


본피리오리에 따르면 F40은 공식 발표 전날까지도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엔초 페라리와 가까운 회사 관계자 몇몇을 제외하고는 차의 모습을 본 사람이 없었다. 개발과 테스트 과정 역시 보안 속에 이뤄졌다. 이는 굉장히 특수한 경우로 충격적인 디자인과 13개월 만에 완성된 구동장치 및 차체 개발 역시 당시에는 매우 이례적이었다는 설명이다.
페라리 F40
F40에 탑재된 엔진의 경우 F120A 엔진 프로젝트 디자인이 신차 공개 1년 전인 1986년 6월부터 시작됐다. 478마력 8기통 트윈터보 엔진은 288 GTO 에볼루치오네를 기반으로 제작됐지만 새로운 튜닝을 통해 브랜드 최초로 최고속도 시속 320km를 발휘하는 모델로 만들어졌다.

본피리오리는 “엔진 개발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긴 부분은 엔진오일통과 실린더 헤드 커버, 흡기 매니폴드 등에 마그네슘 소재 사용을 늘려 엔진 무게 감량에 집중했다는 것”이라며 “특히 기어박스 벨 하우징(gearbox bell-housing)까지 마그네슘을 사용했는데 알루미늄 합금에 비해 가격이 5배나 비싸 이후 제작된 양산 모델에는 사용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엔초 페라리(오른쪽)와 피에로 페라리
레오나르도 피오라반띠는 과거 엔초 페라리가 직접 288 GTO 에볼루치오네를 위해 영입한 피닌파리나의 디자이너였다. 그는 “규제 문제로 F40이 양산되지는 못했지만 최고출력 650마력의 성능을 갖춘 이 모델 앞에서 열정을 감출 수 없었다”며 “F40을 통해 진정한 페라리를 구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피오라반띠에 따르면 F40은 공기역학 최적화를 위해 많은 공을 들인 모델이다. 윈드 터널에서 집중 연구를 통해 차량에 적합한 공기역학 효율지수를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차체 디자인 역시 성능과 직결되는데 짧은 오버행과 NACA 스타일 통풍구, 직각 디자인이 적용된 리어 스포일러 등이 공기역학을 고려한 디자인의 대표적인 예다.
1987년 페라리 F40 신차발표회
테스트 드라이버였던 바리오 베누찌는 “첫 번째 프로토타입 차량은 핸들링이 좋지 않았다”며 “강력한 엔진은 편안하게 다룰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터보 차저를 비롯해 브레이크 시스템, 충격 흡수 장치, 타이어 등 차의 모든 부분에 대해 수많은 테스트가 진행됐다. 이를 통해 F40은 결국 최적 공기역학 하중(aerodynamic load)과 고속 주행 안정감을 구현할 수 있었다.

강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도 적용됐다. 강화 케블러 패널로 만들어진 관으로 구성된 철골 구조를 탑재해 비틀림 강도를 대폭 향상시켰으며 복합소재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차의 중량은 1100kg 수준으로 줄일 수 있었다고 베누찌는 강조했다.
1992년 독일에서 열린 이벤트에 등장한 페라리 F40
그는 “F40은 궁극적으로 페라리가 원했던 모델로 만들어졌다”면서 “파워 스티어링과 동력 브레이크 등 특별한 전자장치가 없어 드라이버의 운전 실력과 집중력이 필요한 모델이지만 운전 정확성과 노면 유지 성능, 제동력, 가속도 등은 현존하는 로드카 중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페라리 F40은 현재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마라넬로 페라리 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전시회에 전시 중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