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혼다 뉴 레전드 ‘완벽한 메커니즘, 충실한 기본기’

동아경제

입력 2015-10-17 08:00:00 수정 2015-10-17 08: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혼다코리아는 지난 2월 자사의 간판급 대형세단 ‘뉴 레전드’의 5세대 완전변경 모델을 아시아 최초로 한국시장에 출시했다. 혼다코리아가 2006년 4세대로 국내 첫 선을 보인 레전드는 이에 앞서 대우자동차 간판으로 2세대 모델이 ‘아카디아’로 이름을 바꿔 판매된 만큼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낯설지 않은 차량이다.

다섯 번째 완전변경을 거쳐 새롭게 출시된 뉴 레전드는 국내에 앞서 북미에서 어큐라 RLX로 전륜구동 가솔린과 사륜구동 하이브리드 라인업이 판매돼 왔다. 국내는 이들 중 6기통 3.5리터 전륜구동 모델만 출시됐다. 현대차 제네시스, 렉서스 ES, BMW 5시리즈 등 다양한 경쟁차가 포진한 고급 대형세단 시장에서 혼다 뉴 레전드의 상품성을 평가해 봤다.

먼저 뉴 레전드의 외관은 혼다의 독특한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해 날렵하고 강인한 모습이 특징이다.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거대한 부메랑 모양의 크롬바를 부착해 차량의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좌우 각각 8개의 광학 렌즈가 부착된 헤드램프는 반짝이는 보석을 연상시킨다. 기능적으로는 기존 헤드램프 대비 더 넓은 가시 영역을 통해 높은 시인성을 제공한다. 후면부 역시 크롬과 LED를 적절히 사용하고 트렁크 리드까지 침범한 테일램프 등으로 깔끔함을 연출했다.
뉴 레전드의 차체는 전장×전폭×전고의 크기가 각각 5000mm, 1890mm, 1480mm에 휠베이스는 2850mm로 이전 세대보다 덩치를 키웠다. 특히 휠베이스의 경우, 앞쪽 오버행을 줄여 50mm가 더 늘어나 보다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다만 가죽과 우드, 메탈을 적절히 혼합한 실내는 경쟁모델 대비 세련미가 부족하다. 최고급 가죽과 장인의 수공예 등 럭셔리함을 강조하는 것들과 분명한 차이를 보인다. 또한 뒷자리 무릎공간은 여유롭지만 머리 위 공간에 대한 미련이 생기고 커진 실내 대비 트렁크 공간은 평균 수준이다.
센터페시아는 2개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 중에도 시인성과 조작이 편리하다. 상단 8인치 모니터는 내비게이션으로 작동되고 중앙은 7인치 터치 패널이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담당한다. 또한 다기능 스티어링 휠과 메탈 시프트 패널, 보석을 형상화한 조그 다이얼 등 세부적인 부분까지 신경을 쓴 인테리어는 이전에 비해 만족스럽다.

패들시프트가 적용된 스티어링 휠은 자동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 ACC(Adaptive Cruise Control)와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LKAS(Lane Keeping Assist System)을 조작할 수 있는 버튼이 오른쪽 하단에 위치했다. 특히 이 두 기능은 차가 막히는 구간이나 고속도로의 정속주행 상황에서 편리하게 사용되고 스티어링 휠에서 조작이 가능해 유용하다.
뉴 레전드의 파워트레인은 3.5리터 i-VTEC V6 직분사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7.6kg.m을 발휘한다. 자연흡기 방식의 엔진은 부족함 없는 가속성능과 높은 배기량을 지닌 가솔린 엔진 군에서도 정부 공인 복합연비 기준 9.7km/ℓ(도심 8.1km/ℓ, 고속도로 12.6km/ℓ)의 효율성이 특징이다.

신형 엔진은 기존 모델 대비 배기량은 줄이면서 고압축 직접 분사 기술을 통해 높은 동력 성능과 우수한 연료 소비 효율을 달성했다. 또한 연료 직접 분사 기술의 적용으로 연료소모율 및 출력, 시동성, 배출가스 저감 효과를 높였다.
무엇보다 뉴 레전드의 신형 엔진은 우수한 N.V.H(Noise, Vibration and Harshness)성능이 특징이다. 정차시는 물론 주행 중에는 엔진의 소음과 진동뿐 아니라 노면에서 발생하는 소음들이 최소화 됐다. 혼다는 이를 위해 파워트레인에서 소음을 흡수하는 내장 엔진 커버를 비롯해 노면 소음을 낮춰주는 레조네이터 휠, 서스펜션 진동 저감을 위한 새로운 리어 서브프레임을 적용했다.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패들시프트와 스포츠 버튼을 사용하면 레전드 고유의 역동적인 주행감을 느껴볼 수 있다. 기어 노브의 시프트 레버 앞에 위치한 ‘SPORT’ 모드로 가속 응답성, 보다 빠른 변속 패턴으로 선형적인 조작감과 코너링 향상, 감속 시 안정성 향상 등 다양한 상황에서의 향상된 주행 성능을 맛볼 수 있다.
무엇보다 뉴 레전드의 주행 중 가장 큰 특징은 세계 최초의 4륜 정밀 조향 기술 P-AWS(Precision-All Wheel Steer)를 도입한 부분이다. 이를 통해 후륜 좌우의 리어 토(Rear Toe)를 독립적으로 제어할 수 있어 직선 주행이나 코너링, 차선 변경, 제동 시 등 방향이나 속도 제어가 필요할 경우 각 상황에 맞게 뒷바퀴의 이동 각이 조절된다.

이로 인한 장점은 스티어링 휠 조정이 용이하고 민첩해 안정적인 조정과 감속이 가능하다. 또한 P-AWS는 핸들링 보조 시스템(Agile Handling Assist)과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Vehicle Stability Assist)과 함께 다양한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인 차체 제어 성능을 제공하며 뛰어난 조정성과 감속 성능을 발휘한다. 이를 통해 전륜구동의 특징인 언더스티어 현상을 최소화 시킨다.
이밖에도 뉴 레전드에는 저속 추종 시스템 LFS(Low Speed Following), 추돌 경감 제동 시스템 CMBS(Collision Mitigation Brake System), 멀티뷰 카메라 시스템 MVCS(Multi View Camera System),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BSI(Blind Spot Information) 등을 도입하는 등 편의장비를 늘렸다. 혼다 뉴 레전드의 가격은 6480만 원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