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대학 연구소 “BMW·벤츠·포드·마쯔다 유로6 배출가스 초과”

동아경제

입력 2015-10-05 08:30:00 수정 2015-10-05 11:55: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폴크스바겐 ‘디젤게이트’에서 시작된 디젤 차량 배출가스 파급 효과가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포드 등 일부 브랜드에도 영향을 미쳤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리즈대학 교통연구소 조사 결과를 토대로 BMW·벤츠·포드·마쯔다 4개사의 차량에서 유로6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넘어선 질소산화물이 배출된다고 밝혔다.

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지난여름 약 20일 동안 영국과 스코틀랜드의 도로에서 폴크스바겐과 아우디를 비롯한 주요 인기 브랜드 4개 업체, 300대 차량을 대상으로 배출가스량을 조사한 결과 평균 1km당 0.08g 이상의 질소산화물(NOx)이 배출돼 현행 유로6 기준을 모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마쯔다의 경우는 평균 0.49g/km의 질소산화물을 내뿜어 배출가스 방출량이 가장 많이 확인 됐으며, BMW(0.45g/km), 벤츠(0.42g/km)도 허용 기준치를 크게 넘어섰다. 미국 포드(0.54g/㎞)의 경우는 기준치를 크게 넘었지만 표본수가 작아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의 제임스 테이트(Dr. James Tate) 박사는 “이번 실험에서 폴크스바겐 엔진이 다른 경쟁 차량보다 배출가스를 35% 덜 내뿜었다는 것은 놀라운 사실”이라며 “이는 다른 업체들도 실험실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 ‘꼼수’를 부렸다는 사실을 시사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어 그는 “도심형 소형 디젤차가 40톤 대형트럭에 버금가는 배출가스를 뿜어냈다는 사실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로6는 유로5에 비해 배출가스 기준이 엄격해져, 승용차의 경우 질소산화물(NOx)의 수치가 기존 0.18g/km(유로5)에서 0.08g/km로 50% 이상 강화됐다. 유로6 기준을 맞추려면 신형 엔진을 장착하거나 별도의 공해저감장치를 추가해야 하지만 이는 곧 자동차 브랜드들의 원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