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파문에 중고차 시장 변동 예상

동아경제

입력 2015-10-02 17:37:00 수정 2015-10-02 17:37: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SK엔카닷컴은 자사 홈페이지에 등록된 폴크스바겐 매물의 가격 변동과 클릭 지표 등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인해 가격 조정 비율 및 횟수가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지난 9월 1일부터 10일, 11일부터 20일까지 각 10일 동안 판매자가 폴크스바겐 매물의 가격을 낮춰 조정한 비율은 폴크스바겐 전체 매물의 각 17%, 18% 정도였으나,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불거진 21일부터 30일까지는 35%로 늘어났다. 가격 하락 조정 횟수 역시 9월 21일 이전에는 일평균 60~70건이었으나, 21일 이후 140건 내외로 2배 증가했다.

이는 현재 보유한 폴크스바겐 매물이 빠르게 판매되지 않아 손해를 볼 수도 있겠다는 중고차 딜러들의 불안한 심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향후 폴크스바겐의 잔존가치가 하락할 것을 우려해 조금이라도 차량을 빨리 판매하기 위해 가격 변동을 평소보다 2배 이상 실시한 것.


실제로 폴크스바겐 골프 7세대와 6세대, 뉴 제타, 더 비틀, 더 뉴 파사트, 티구안을 대상으로 지난 9월 21일을 기점으로 가격 조정 폭을 조사한 결과, 가격이 조정된 35% 매물의 조정 폭이 기존 평균 -0.85~-2%에서 -1.6~-5.7%로 티구안을 제외하고 모두 증가했다.

SK엔카 관계자는 “폴크스바겐 전체 매물 중 35%가 사태 이후 추가로 가격 조정을 했으며 하락 폭도 기존에 비해 평균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전체 시세가 바로 큰 폭으로 하락 하지는 않았지만 평소보다 가격이 조정된 매물이 2배 이상 많아지고 조정 가격 또한 2배 이상 증가한 것을 보면 중고차 시장에 전반적으로 잔존가치 하락에 대한 우려가 퍼져있는 것으로 보여 추후에는 추가로 가격이 하락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