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배기가스 조작 차량 12만791대” 아우디폴크스바겐 시인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1 13:15:00 수정 2015-10-01 13:22: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가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소프트웨어가 쓰인 ‘EA 189’이 국내에도 판매됐다고 1일 공식 시인했다. 해당 차량은 지난달까지 총 12만791대로 집계됐다.

이날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미국 환경보호국(EPA)와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에서 배기가스 배출량 불일치를 보인 타입 ‘EA 189’ 디젤엔진(배기량 1.6/2.0 TDI)이 장착된 차량은 국내 총 9만2000대(9월 30일 잠정)가 팔렸다.

폴크스바겐은 골프를 비롯해 제타, 더 비틀, 티구안, CC 2.0 TDI, 파사트 등이다. 각각 골프 1만5965대, 제타 1500대, CC 2.0 TDI 1만4568대, 티구안 2만6076대, 파사트 1만8138대 등이다.


모델 연식에 따른 상세 판매대수는 골프의 경우 2010년식 3184대, 12년식 5025대, 13년식 3470대다. 티구안은 2012년식 2397대, 2013년식 4560대, 2014년식 7132대, 2015년식 9689대. 파사트의 경우 2012년식 842대, 2013년식 4449대, 2014년식 3167대, 2015년식 6280대로 확인됐다.

아우디의 경우 총 2만8791대이다. 모델은 A4, A5, A6 2.0 TDI, Q3, Q5 2.0 TDI이며, 각각 A4 8863대, A5 2875대, A6 2.0 TDI 1만1859대, Q3 2535대, Q5 2.0 TDI 2659대다.

이중 A4는 2012년식 1017대, 2013년식 3356대 2014년식 3990대, 2015년식 500대다. A5는 2013년식 813대, 2014년식 1812대, 2015년식 250대가 해당된다. 아우디 차량 중에서 가장 많이 팔린 A6 2.0 TDI는 2013년식 3072대, 2014년식 4460대, 2015년식 4321대 등이다.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폴크스바겐그룹은 기술적인 해결을 이행하기 위한 개선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는 KBA(독일 연방 자동차 운송 기관)뿐만 아니라 본사의 엔진/차량 허가 및 인증에 관한 유럽 대표 감독기관에 의해 진행된다”고 말했다.

그는 “폴크스바겐그룹은 영향을 받은 엔진에 대한 기술적인 해결 방안을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