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코리아, 전 차종 대상 ‘배기가스’ 조사 실시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09-30 11:34:00 수정 2015-09-30 11:53: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폴크스바겐코리아가 배기가스 조작 파문과 관련해 국내에서 판매 중인 모든 차종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30일 폴크스바겐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판매 중인 모든 차종에 대해 면밀히 확인할 것”이라며 “고객 피해를 막기 위해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폴크스바겐 관계자는 “이번 북미 디젤 이슈는 폭스바겐 그룹이 반드시 지키고자 하는 모든 원칙에 반한다”며 “현재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을 갖고 있지 않고 있지만 정확한 사태 파악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정부와도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폴크스바겐은 “신속하고 엄중하며 투명하게 모든 사안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관련 정부기관 및 당국과도 지속적으로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폴크스바겐은 또한 “신속하게 모든 내용을 해명하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최우선 과제”라고 언급했다.

폴크스바겐 국내 조작 의심 차량은 골프·제타·비틀·파사트를 비롯해 티구안·폴로·CC·시로코 등 8개 차종 11만대다. 아우디는 A3·A4·A5·A6·Q3·Q5 등 6개 차종 3만5000대를 팔았다.

한편 폴크스바겐은 이번 사태가 불거진 이후 광고를 축소했다. 다음달부터는 차량 할인율도 낮출 계획이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