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년까지 합리적 가격의 스포츠카 양산”

동아경제

입력 2015-09-24 10:13:00 수정 2015-09-24 10:16: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worldcarfans, 기아 GT4 스팅어 콘셉트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스포츠카를 양산하고 라인업을 확장한다.

24일 미국 자동차 전문지 월드카팬스에 따르면 기아차 유럽법인 최고운영책임자 폴 필포트(Paul Philpott)는 최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2020년 합리적인 가격의 신형 스포츠카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차는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와 2014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GT 콘셉트, GT4 스팅어(Stinger) 콘셉트에서 디자인 영감을 얻되 이들 차량과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제작된다.


이 차가 콘셉트 카를 얼마나 반영하고 어떤 플랫폼을 공유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쿠페와 달리 독립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을 사용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아차는 새로운 스포츠카를 전 세계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김유리 동아닷컴 인턴기자 luckyurikim@gmail.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