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대표 그린카, ‘2015 공유서울 박람회’ 참가

동아경제

입력 2015-05-28 09:33:00 수정 2015-05-28 09:34: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는 오는 3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서울시 주최로 열리는 ‘2015 공유서울 박람회’에 참가한다고 28일 밝혔다.

‘2015 공유서울 박람회’는 서울시가 지정한 공유기업 및 단체 20여 곳, 학교, 자치구 등이 참여해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공유경제를 이해하고 체험해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크게 공유기업 전시 및 체험 공유, 재능 공유 등으로 나뉜다.

그린카는 체험 공유에 마련된 ‘나눔카 체험존’에서 박람회를 찾은 시민을 대상으로 카셰어링 체험과 함께 풍성한 선물을 준비했다.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그린카 체험존을 방문해 현장에서 그린카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후 이를 보여주면 ‘그린카 3시간 무료 이용권’을 그린카 모바일 앱 다운로드하고 회원 가입까지 완료하면 친환경 아이템으로 인기가 높은 휴대용 물병 ‘마이보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현장에서 그린카 모바일 앱을 통한 차량 제어 등의 체험 행사에 참여하면 ‘휴대폰 액세서리’가 추가로 제공된다. 모든 참가자는 카셰어링 서비스에 대한 정보 획득, 체험과 동시에 푸짐한 선물까지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그린카 마케팅본부장 황태선 이사는 "대한민국 공유경제 확산을 위해 노력해온 카셰어링 대표 기업으로서 뜻 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시민들이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를 포함한 ‘공유경제’를 보다 친근하게 느끼고, 실생활에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람회에서는 체험 공유 외에도 주차, 텃밭, 거리공연 등 이색적인 공유기업 및 단체에 대해 전시하여 시민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며 마술, 아티스트 공연 등으로 이뤄진 재능 공유도 볼 수 있다. 참여 공유기업으로는 물품 공유를 대표하는 그린카(차량), 열린옷장(정장) 등을 비롯해 공간을 공유하는 코자자(빈방)와 모두컴퍼니(주차공간), 경험을 공유하는 레디앤스타트 등이 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