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구단 유물 최초 공개, 조선 1464년(세조 10) 마지막 제사…이유가?

동아경제

입력 2015-05-05 13:24:00 수정 2015-05-05 13:46: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환구단 유물 공개.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환구단 유물 최초 공개, 조선 1464년(세조 10) 마지막 제사…이유가?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광복 70주년을 기념, 독립된 황제국의 상징인 환구단(圜丘壇, 사적 제157호)과 이곳에서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환구제(圜丘祭)를 재조명하는 ‘황제국의 상징, 환구단과 환구제’ 테마전시를 오는 5일부터 12월 말까지 개최하고, 이를 통해 환구단과 환구제에서 사용한 유물을 최초로 공개한다.

유교적 세계관에서는 황제국만이 하늘에 제사를 지낼 수 있었으므로 조선은 1464년(세조 10)을 마지막으로 제사를 중단하였다. 이후 고종이 대한제국의 수립을 준비하면서 1897년 현재의 웨스틴 조선호텔 일대에 환구단을 세우고 이곳에서 황제 즉위식을 거행하였다. 따라서 고종의 환구단 건설과 환구제 복원은 중국과의 단절과 자주독립국의 수립을 상징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소장 유물 중 황천상제(皇天上帝, 하늘 신), 황지기(皇地祇, 땅 신), 태조고황제(太祖高皇帝) 등의 신위를 황궁우(皇穹宇)에 봉안할 때 사용한 ‘신위병풍〔신의(神扆)〕’을 비롯해 각종 제기 등의 유물이 환구단과 환구제에서 사용되었던 의례용품임을 밝혀내고 국민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인다.

‘신위병풍’은 대한제국을 수립하면서 만든 의례서인 ‘대한예전(大韓禮典)’에 실린 ‘신의(神扆)’ 도설 내용을 그대로 따르고 있어 주목된다. 나무에 붉은 칠을 한 곡병(曲屛)으로, 용·봉황·모란 등의 무늬를 새겼으며, 각 모서리의 용머리 장식과 맞물린 부분을 보강하는 쇠붙이인 장석(裝錫)은 도금을 하여 품격을 높였다.

아울러 ‘환구축판(圜丘祝板)’이라는 명문이 새겨져 있으며 환구제의 축문을 올려놓는 나무판인 ‘축판(祝板)’과, 붉은색으로 ‘구(丘)’ 자를 적어 넣은 제기들은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제천의식(祭天儀式)을 행할 때 사용된 다양한 그릇과 도구의 일면을 보여준다.

또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촬영된 환구단의 사진과 현재의 사진을 비교해 보면서, 일제강점기 때 황궁우와 삼문 등을 제외한 시설 대부분이 헐린 환구단의 참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일반에 최초로 공개되는 유물들과 훼손되기 전의 환구단이 담긴 사진, 관련 의궤에 실린 그림과 설명을 통해, 환구단의 원형과 대한제국기 최고의 위상을 지닌 국가의례인 환구제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더불어 당시의 시대적 혼란 속에서 환구단의 설치와 환구제의 재개가 의미하는 바를 되새겨보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국립고궁박물관 1층 ‘왕실의 의례실’에서 진행되는「황제국의 상징, 환구단과 환구제」 전시는 무료로 운영되며, 국립고궁박물관 야간 특별관람 기간(5.2.~14./휴무일인 매주 월요일 제외)에는 밤 10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