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현대차 싼타크루즈 “모터쇼 현장 반응은…”

동아경제

입력 2015-01-16 16:25:00 수정 2015-01-16 16:28: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COBO Center)에서 열린 ‘2015 북미 국제 오토쇼(NAIAS,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트럭 스타일의 콘셉트카 싼타크루즈(프로젝트명 HCD-15)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크로스오버 트럭 콘셉트카인 싼타크루즈는 미국시장에서 두 번째로 큰 자동차 구매층으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모델이다.

외관은 대형 헥사고날(Hexagonal) 라디에이터 그릴과 함께 강렬한 캐릭터 라인을 적용해 역동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선보인다. 뒷좌석 탑승 편의성을 향상시킨 수어사이드 도어(suicide doo), 루프 및 적재함에 설치된 미끄럼 방지용 패드 등을 통해 스타일과 실용성을 모두 갖췄다.

파워트레인은 190마력의 친환경 2.0 터보 디젤 엔진과 ‘H-TRAC(사륜 구동 시스템)’이 장착돼 뛰어난 주행 성능까지 확보했다.

디트로이트=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