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프린터로 전기차를? 美 로컬모터스의 남다른 시도

동아경제

입력 2014-03-19 14:43:00 수정 2014-03-19 14:56: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로컬모터스
미국 자동차 전문업체 로컬모터스(Local Motors)가 이번에는 3D프린터로 전기자동차를 제작해 다시 한 번 이목을 끌 전망이다.

18일 외신들에 따르면 로컬모터스는 이 차량의 3D 프린트 및 제작 과정을 오는 9월 8~13일 열리는 ‘2014 시카고국제공작기계전시회(IMTS)’에서 현장 공개한다.

2007년 설립된 로컬모터스는 자동차 생산 및 설계에 처음으로 오픈소스와 공동 생산(Co-Creation), 마이크로공장 및 생산(Microfactory, Micro Manufacturing)등의 개념을 도입했다. 이러한 개념을 바탕으로 차량 디자인 및 세부사항을 결정할 때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의견을 적극 수렴해 더욱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는다. 차량을 주문한 고객은 직접 생산 및 자동차 설계에 참여한다.

또한 디자이너가 자동차를 디자인 한 후 그 설계도를 바탕으로 엔지니어들이 프로토타입을 만들고 디자인 수정을 반복하는 기존의 과정을 벗어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가 함께 일하면서 좀 더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자동차를 생산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랠리 파이터(Rally Fighter)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탄생한 로컬모터스의 첫 번째 상용화 차량이다. 이 차량은 전 세계 500여명의 디자이너, 엔지니어, 자동차 전문가들의 협업으로 18개월 만에 만들어졌으며 여기에는 한국인 디자이너 김상호 씨도 참여했다.

파워트레인은 BMW의 3.0 트윈터보 디젤엔진을 탑재해 265마력을 발휘한다. 랠리 파이터는 세계적인 튜닝카 박람회 ‘2009 세마(SEMA)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로컬모터스 공동창업자 겸 CEO 제이 로저스(Jay Rodgers)는 지난해 한국을 찾아 “자동차가 화석 연료를 사용하면서 다양한 사고, 소음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을 알았다”며 “이러한 자동차의 구조를 혁신하고 더 좋은 방향으로의 변화를 위해 회사를 세웠다”고 말했다.


▶영상 바로보기=http://youtu.be/w22pNnyKl_M

박주현 동아닷컴 인턴기자 wjdwofjqm@naver.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