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세법 개정 적용 “500만원 이하 버는 싱글은 좋겠네!”

동아경제

입력 2014-03-19 13:38:00 수정 2014-03-19 14:32: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동아일보 자료사진

소득세법 개정 적용

지난달 21일 발효된 개정된 소득세법에 따라 이번 달부터 개정된 소득세법의 적용이 가능해졌다. 기업들이 간이세액표를 전산상 반영하는데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이번달부터 적용되는 소득세법은 소득세 최고구간(38%)을 낮추고 소득공제를 세액공제로 적용하는 내용이다.

새 간이세액표를 보면 총 급여 7000만 원 이상(월급여 기준 583만원)을 받는 사람들은 세 부담이 늘어난다. 예를 들어, 월 2000만원을 받는 초고액 연봉자의 경우 소득세 최고구간 하향 조정돼 세 부담이 1~5인 가구 기준으로 월 38~39만원씩 늘어난다.

월 600만원을 버는 소득자의 경우 가구수와 상관없이 매월 원천징수세액이 3만원씩 늘어나며, 1인 가구의 원천징수세액은 54만원, 3인 가구 41만원, 4인 가구 40만원, 5인 가구 37만 원 등 순이다.

또한, 월 500만 원 이하 소득자의 경우 3~5인 가구는 월 원천징수세액이 같으며, 1인 가구는 1만원씩 줄어들게 된다.

이에 따라 세무당국은 직장인의 급여일이 21일과 25일에 집중돼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이번 주 후반부터 상당수 직장인이 세법 개정에 따라 변화된 월급봉투를 처음으로 받아볼 것으로 예상했다.

소득세법 개정 적용소식에 누리꾼들은 “소득세법 개정 적용, 연봉이 많으면 더 내는 건가?”, “소득세법 개정 적용, 적게 벌고 혼자 살면 좋은 건가?”, “소득세법 개정 적용, 역시 세금은 복잡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