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도로에 자석 심어 차선 유지하는 신기술 공개

동아경제

입력 2014-03-12 11:15:00 수정 2014-03-12 11:22: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볼보
볼보자동차가 자석을 도로에 심어 무인자동차의 차선이탈을 방지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11일 해외 언론들에 따르면 이 기술은 자석 감지 센서를 부착한 차량이 자석이 깔린 도로 위를 자성으로 인해 만들어진 보이지 않는 차선을 따라 달릴 수 있도록 함으로써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장애물이나 날씨의 영향을 받는 기존 GPS 및 카메라 기반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는 해결책이 될 수 있다.

볼보는 기술 검증을 위해 스웨덴 교통부와 손잡고 자석 감지 센서가 부착된 차량을 200mm 아래에 자석이 깔린 100m 트랙 위에서 달리게 하는 시범주행을 진행했다. 자석은 산화철을 포함한 자성체세라믹의 총칭인 페라이트(ferrite)로 구성됐다.

볼보의 차량 안전담당 관계자는 “다양한 속도에서 시범주행을 실시한 결과 차량의 차선 이탈범위는 0.1m 미만으로 나왔다”며 “저렴하면서도 내구성이 강한 자석의 특징을 살려 개발한 이번 이 기술은 무인자동차뿐만 아니라 일반 자동차의 차선이탈 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다음 목표는 실제 도로상황에서 테스트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볼보는 2020년까지 사고로 인한 부상 및 사망 건수를 ‘0’ 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무인자동차 연구에 많은 투자를 해오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무인자동차 100대의 시범주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주현 동아닷컴 인턴기자 wjdwofjqm@naver.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