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모터쇼]기아차 스포츠 콘셉트카 ‘GT4 스팅어’ 작지만 강력한 파워

동아경제

입력 2014-03-04 10:38:00 수정 2014-03-04 10:40: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계 5대 모터쇼 중 하나인 ‘2014 제네바모터쇼’가 4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모터쇼 개막에 앞선 3일 찾았던 모터쇼 현장에서는 각 업체들이 손님 맞을 준비로 상당히 분주한 모습이었다.

이날 기아자동차는 유럽에서 처음 선보이는 스포츠 콘셉트카 ‘GT4 스팅어’ 등 사전준비를 위해 다양한 차량들을 미리 전시해 놨다. ‘GT4 스팅어’는 2.0 터보 GDi 엔진과 6단 수동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315마력을 발휘한다. 설계 단계부터 주행 성능에 중점을 둬 차량 무게를 줄였다. 스팅어는 ‘K3’보다 짧고 낮은 전장 및 전고로 공기 저항을 덜 받도록 설계됐다.

또한 기아차는 쏘울 순수전기차 EV의 전기 동력 전달 과정을 재현하기 위해 운전석 좌석과 지붕을 없앤 차량을 선보였다. 쏘울 EV는 1회 충전에 148km 주행을 할 수 있다.

제네바=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