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아야 스미싱 주의 “3만원 내고 금메달 되찾자?”

동아경제

입력 2014-02-25 14:07:00 수정 2014-02-25 14:25: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서울시 공식 블로그 서울톡톡 캡쳐

연아야 스미싱 주의

김연아 선수와 관련된 응원메시지를 위장한 휴대전화 스미싱 사기가 등장해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시는 25일 김연아 선수를 비롯해 소치올림픽 출전 선수 응원과 위로 메시지를 가장한 스미싱 메시지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민생침해 경보’를 발령했다.

‘민생침해 경보’는 휴대전화, 메일 등을 통한 불법 대출,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에 대한 피해사례를 분석해 시민들에게 미리 공개하는 것으로 이번에 처음 발령했다.

스미싱 관련내용을 보면 ‘연아야 고마워, 빼앗긴 금메달 저희가 위로 드립니다. 위로금 3만. xxxx.xxxx/xxxx’, ‘한국을 응원해주세요. 앱 다운후 응원시 100만원 100% 지급...’, ‘소치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1500m 결승전 판정실수 영상’등으로 관련 악성 메시지가 빠르게 유포되고 있다.

또한, 같은 메시지를 클릭하면 악성앱이 설치되거나 대금결제 피해가 생길 수 있다.

서울시는 스미싱과 관련된 내용을 담은 주의 경보를 시가 운영하는 홈페이지, SNS 등의 매체를 통해 시민에게 주기적으로 전파할 예정이다.

연아야 스미싱 주의 소식에 누리꾼들은 “연아야 스미싱 주의, 정말 나쁜 사람들이네”, “연아야 스미싱 주의, 설마 우리나라 사람은 아니겠지”, “연아야 스미싱 주의, 어떻게 이런사람들 안 없어지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