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네덜란드’ 3세대 미니, 추가 생산기지 확보

동아경제

입력 2014-02-25 11:46:00 수정 2014-02-25 11:46: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3세대 신형 미니(MINI)가 영국 옥스퍼드에 이어 네덜란드에서도 생산된다.

오는 여름부터 네덜란드에서 생산되는 뉴 미니는 본(Born)에 위치한 위탁 제조업체 ‘VDL 네드카(VDL Nedcar)’사를 통해 옥스포드 생산 차량과 동일한 품질기준으로 제작된다.

이를 위해, VDL 네드카 근로자들은 이미 라이프치히와 옥스포드, 레겐스부르크의 BMW 공장에서 BMW그룹 생산 시스템에 관해 교육을 받았다.

VDL 네드카를 통한 네덜란드 생산 네트워크 확대는 BMW그룹의 글로벌 성장 전략을 구현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연간 약 26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옥스퍼드 공장 생산량에 추가적인 글로벌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옥스퍼드, 스윈던, 햄스홀에 거점을 둔 미니의 영국 생산 네트워크와도 가까워 물류를 포함한 지리적 이점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BMW그룹의 하랄드 크루거(Harald Krüger) 생산부문 총괄사장은 “미니 브랜드가 상당한 글로벌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추가적인 생산 네트워크가 필요했다”며 “이번 생산 네트워크 확장을 통해 네덜란드에서의 브랜드 입지를 한층 강화하고, 이 지역을 미니 성공 스토리의 한 부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4월 국내 출시 예정인 뉴 미니는 디자인 정체성은 이어가고 더욱 강력해진 엔진 성능,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완전 변경 모델로 전 세계 소형차 마니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