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기차 테슬라 안전성 논란 “사고 순간 배터리에 불이…”

동아경제

입력 2013-10-04 10:07:14 수정 2013-10-04 10:59: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 YouTube

북미에서 올해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순수 전기차 테슬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테슬라 주가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3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지난 1일 미 워싱턴주 시애틀 외곽도로에서 테슬라 모델S가 화재에 휩싸인 채 타고 있는 영상이 공개됐다. 당시 목격자에 따르면 모델S는 도로를 달리던 중 커다란 금속성 물체와 충돌 후 곧바로 화염에 휩싸였다.

사고 직후 운전자는 부상을 입지 않고 빠져나왔지만, 차량의 앞쪽 보닛부터 시작된 불꽃이 점점 확산됐다.

테슬라 측은 사고 직후 공식 성명을 통해 “사고 차량은 도로 위에 방치 된 대형 금속물체와 충동해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며 “안전 설계 때문에 탑승공간으로 불이 번지지 않고 앞부분만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외신은 이번 화재는 차량 하부에 배치된 리튬이온 배터리의 손상 때문인 것으로 추정했다. 최근 급등하던 테슬라의 주가는 이번 화재 이후 곤두박질치고 있다.

테슬라의 주가는 사고가 발생한 다음날 12.05달러 하락한 180.95달러에 마감됐다. 지난 7월 이후 가장 큰 하락세다. 3일에도 주가 하락은 계속돼 장중 한 때 168.00달러까지 내려갔다.

한편 테슬라 모델S에 장착된 리튬이온 배터리 팩은 휴대전화, 랩톱 컴퓨터, 전기자동차 등에 널리 쓰이며 화학적 성질 때문에 화재의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이번 사례를 통해 전기차 베터리의 안전성을 다시금 검증 할 필요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