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정우성, "우리 민족 충분히 불행하지 않았나" 울컥

등록 2020.07.24.
23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언론시사회가 열려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정우성은 “‘유령’ 이후 20년 지난 후 잠수함에 올랐다. 시간이 그렇게 지났는데 바뀌지 않은 현실은 분명한 거 같다”며 "영화를 2번째 봤는데 감정이 치고 올라와서 머리가 멍하다"고 울컥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정우성은 "영화가 끝나고 나서 '우리 민족은 충분히 불행하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빨리 우리 민족의 불행이 끝나고 새로운 평화의 길로 가야 하지 않나 싶다. 소시민으로서 바람이 크게 든다"고 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23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언론시사회가 열려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정우성은 “‘유령’ 이후 20년 지난 후 잠수함에 올랐다. 시간이 그렇게 지났는데 바뀌지 않은 현실은 분명한 거 같다”며 "영화를 2번째 봤는데 감정이 치고 올라와서 머리가 멍하다"고 울컥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정우성은 "영화가 끝나고 나서 '우리 민족은 충분히 불행하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빨리 우리 민족의 불행이 끝나고 새로운 평화의 길로 가야 하지 않나 싶다. 소시민으로서 바람이 크게 든다"고 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