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곳 중 3곳 “50대 이상 중장년층 채용”

뉴시스

입력 2021-09-01 04:19:00 수정 2021-09-01 16:40: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생산가능 인구 감소 등으로 중장년 채용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일선 기업 4곳 중 3곳은 중장년층을 고용하고 있거나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661개를 대상으로 ‘50대 이상 중장년층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75.3%가 현재 중장년층 직원이 있거나 채용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이 중장년층 직원을 채용한 이유는 ‘경력, 인적 네트워크 등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이 커서’(50.6%·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고용유지가 잘 돼서’(22.7%), ‘젊은 층이 지원을 꺼리는 업직종이어서’(22.3%), ‘채용시 지원자 모수 자체가 너무 적어서’(14.3%), ‘낮은 연봉 등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13.5%), ‘중장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서’(9.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대체로 중장년층 직원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는 응답이 67.9%를 차지했다. 이어 ‘낮다’(19.3%), ‘매우 높다’(9.8%), ‘매우 낮다’(3%) 순이었다.

중장년층을 채용하는 직무는 ‘생산, 제조’(24.7%·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영업, 마케팅’(15.5%), ‘경영, 사무’(12.7%), ‘건설 등 단순 노무’(9%), ‘서비스’(8.4%), ‘전문직’(8.4%) 등이 있었다.

중장년층 직원 월급은 평균 281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00만∼220만원 미만’(16.5%), ‘최저임금 수준’(15.5%), ‘400만원 이상’(13.3%), ‘220만∼240만원 미만’(10.4%), ‘380만∼400만원 미만’(8.2%), ‘300만∼320만원 미만’(8%) 등의 순으로 60.4%가 300만원 미만을 지급하고 있었다.

이 밖에 중장년층을 고용하지도 않고 채용한 적이 없는 기업(163개사)의 25.8%도 ‘앞으로 중장년층을 고용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한편 기업들은 중장년층 직원을 채용하는 데 대해 72%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긍정적인 이유로는 ‘중장년층의 보유 경험, 지식을 충분히 활용하게 돼서’(63.4%·복수응답), ‘일자리를 원하는 중장년층이 많아서’(28.6%), ‘이직이 적을 것 같아서’(25.8%), ‘만성적인 구인난을 해결할 수 있어서’(19.7%), ‘임금피크제 적용시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11.3%)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에 ‘부정적’이라고 답한 기업들(185개사)은 ‘중장년층 인력 운영 상 어려움이 많아서’(56.2%·복수응답), ‘중장년층의 생산성이 낮아서’(42.2%), ‘건강 문제 등 기업의 리스크 요인이 커서’(17.8%), ‘청년층 일자리가 적어져서’(12.4%) 등을 이유로 꼽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