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90% “코로나로 채용시장 변화…취업 힘들어져”

뉴시스

입력 2021-05-07 17:45:00 수정 2021-05-07 17:48: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사태 이후 채용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채용시장의 변화를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158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채용시장 변화 체감 여부’를 조사한 결과 90.1%가 ‘채용시장의 변화를 체감한다’고 밝혔다.

체감하는 채용시장의 변화 1위는 ‘전체적인 채용규모 축소’(56.8%·복수응답)가 꼽혔다. 다음으로 ‘화상 면접 등 언택트 채용 확산’(38.3%), ‘공개채용 축소와 수시채용 증가’(34.1%), ‘서비스, 대면 업직종 채용 축소’(28.4%), ‘온라인·비대면 업종 채용 확대’(24.5%), ‘IT 관련 직무 채용 증가’(14.6%)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채용시장의 변화에 대해서는 76.3%가 ‘부정적’이라고 답해 ‘긍정적’(23.7%)이라는 의견의 3배 이상이었다.

변화가 부정적인 이유에 대해서는 ‘지원 기회 자체가 적어진 것 같아서’(71.8%·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취업 성공률이 낮아지는 것 같아서’(67.2%)가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이전에 접해보지 못해 적응이 어려워서’(20.3%), ‘상대적 박탈감이 심해져서’(19.4%), ‘평가 기준이 모호한 것 같아서’(16.4%), ‘취업 준비 효율성이 떨어져서’(12%) 등이 있었다.

채용시장의 변화에 따른 취업 난이도와 관련해서는 변화를 체감한 구직자의 93.2%가 ‘취업이 더욱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이렇게 어려워진 채용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는 것으로는 60.8%(복수응답)가 ‘채용 공고를 더 자주 탐색한다’고 답했다. 이어 ‘자소서 등 서류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함’(35%), ‘취업포털, 커뮤니티에서 후기 등 취업 관련 정보 습득’(30.2%), ‘화상 면접 등 새로운 전형 모의 연습’(18.1%), ‘기업분석을 더욱 철저하게 함’(12.9%)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한편 변화를 체감한 구직자들의 89.4%는 앞으로도 변화된 모습이 새로운 트렌드로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