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4명 이상 “코로나에도 재택근무 해본 적 없어”

뉴스1

입력 2021-04-15 10:10:00 수정 2021-04-15 16:54: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뉴스1

직장인 절반 가까이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재택근무를 경험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총 835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실시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현재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직장인은 전체 응답자 중 24.5%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또 현재 재택근무를 하지 않지만 지난 1년간 경험이 있는 직장인은 29.7%로 조사됐다. 나머지 직장인 45.8%는 재택근무를 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특히 직장인 재택근무 경험은 재직 기업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이달 기준으로 대기업 재직자 절반 이상(51.1%)은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지만, 중소기업 재직자는 12.2%에 그쳤다. 지난 1년간 재택근무 경험비율로 살펴보면 대기업 재직자와 중견기업 재직자는 각 70.5%, 67.8%로 높은 수준을 보인 반면 중소기업 재직자의 경우 43.4%에 그쳤다.

재택근무를 경험한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결정권에 대해 물어본 결과, 주로 ‘경영진 또는 관련 부서에 의해 결정된다(50.6%)’고 응답했다. ‘(팀장, 부장급 등) 부서 내 직급자가 결정할 수 있다’는 36.4%, ‘직원 개인이 판단해 결정할 수 있다’는 12.1%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1년간 직장인들이 경험한 ‘재택근무 방식’은 ‘하이브리드형 근무’(47.3%)였다. 업무에 따라 필요시 출근과 원격근무를 병행한 것이다. 주 5일간 시행하는 ‘전면 재택근무 방식’은 14.2%, ‘코로나 상황에 따라 일정기간 재택근무를 실시’한 비율은 38.5%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9~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8%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