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채용 무색…구직자 외모 평가 여전”

동아경제

입력 2019-10-10 18:03:00 수정 2019-10-10 18:23: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채용 시 구직자의 외모를 보지 않으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음에도, 아직 많은 기업들의 채용 평가에서 외모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기업 926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평가 시 외모의 영향 여부’를 조사한 결과, 58.4%가 지원자의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식음료/외식’(79.2%), ‘금융/보험’(76.2%), ‘유통/무역’(70.6%), ‘서비스’(68.4%) 등, 고객과 직접 대면할 일이 많은 업종에서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주는 비율이 높았다.

실제로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도 ‘대면 커뮤니케이션에 유리할 것 같아서’(36.2%,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1위였다. 근소한 차이로 ‘꼼꼼하고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34.8%)가 뒤를 이었으며, ‘외모도 경쟁력이라서’(24.2%),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23.5%), ‘업/직종 특성상 외모가 중요해서’(19.6%) 등의 순이었다.

외모 중 채용에 영향을 주로 미치는 부분은 ‘인상, 표정 등 분위기’가 89.6%(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 밖에 ‘청결함’(40.5%), ‘옷차림’(32.3%), ‘체형’(18.9%), ‘이목구비’(1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외모가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3.9%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30%’(28.5%), ‘20%’(21.8%), ‘50%’(18.1%), ‘10% 미만’(13.9%) 등이었다.

채용 시 외모의 영향을 받는 직무로는 ‘영업/영업관리’(58.2%, 복수응답), ‘서비스’(36.2%), ‘광고/홍보’(22%), ‘인사/총무’(20.9%), ‘마케팅’(20%), ‘디자인’(10.2%) 등으로, 역시 대면 커뮤니케이션이 잦은 분야가 많았다.

평가 과정에서 외모에 대한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성별은 ‘차이가 없다’(64.1%)는 응답이 과반수였으나, ‘여성’(29.2%)을 선택한 답변이 ‘남성’(6.7%)의 4배 이상 많았다.

또, 이들 기업의 43.6%는 지원자의 외모 때문에 감점을 주거나 탈락시킨 경험이 있었으며, 반대로 역량이 조금 부족해도 외모로 가점이나 합격을 줬다는 비율은 39%였다.

신효정 동아닷컴 기자 hjsh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