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여행’ 준비는 지금부터… 초대형 크루즈 타고 떠나자!

박정민 기자

입력 2019-06-20 03:00:00 수정 2019-06-20 06:20: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레드캡투어

레드캡투어는 올해 추석 황금연휴를 알차게 보내려는 여행객을 위해 ‘추석 연휴에 떠나기 좋은 크루즈 여행’ 상품을 미리 준비했다.

△자녀 동반 가족 여행에 제격, 동남아 4개국 8일 크루즈=선실 개수만 1700여 개에 달하는 15만 t 급 ‘겐팅 드림호’로 떠나는 동남아 크루즈 여행은 싱가포르, 태국, 캄보디아, 말레이시아를 모두 돌아보는 황금 동선을 자랑한다. 또 35개의 레스토랑과 바, 6개의 워터슬라이드를 갖춘 수영장을 갖추고 있다. 게다가 선착순 8명까지 발코니 업그레이드 혜택을 제공한다. 9월 7일 출발. 상품가 189만 원부터.

△경이로운 대자연과의 조우, 알래스카 크루즈 10일=알래스카 크루즈는 매년 9월까지만 운항하기 때문에 추석 연휴가 올해 마지막 찬스에 가깝다. 11만 t급 루비 프린세스호에 올라 태고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대자연의 품에 안겨보자. 잠 못 이룰 시애틀에서의 하룻밤을 시작으로 주노, 스캐그웨이, 케치칸, 빅토리아 등 알래스카 주 대표 명소들을 기항한다. 특히 천천히 360도를 돌며 빙하를 감상할 수 있는 글레이셔베이 국립공원이 백미다. 9월 6일 출발. 상품가 399만 원부터.

△초대형 크루즈로 만나는 새로운 유럽, 서부 지중해 3개국 크루즈 10일=세계 최고의 규모와 시설을 자랑하는 22만 t급 로열캐리비안 오아시스호에서 새로운 유럽을 만나보자. 가우디의 숨결이 살아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남프랑스의 대표 도시 마르세유, 그림처럼 아름다운 이탈리아 나폴리, 피렌체, 로마, 그리고 육로로 좀처럼 방문하기 힘든 팔마 데 마요르카까지 3개국을 기항한다. 예약자 모두에게 발코니 선실을 제공한다. 9월 7일 출발. 상품가 529만 원부터.

△뉴욕부터 퀘백까지, 캐나다 & 뉴잉글랜드 크루즈 13일=크루즈를 이미 경험해 본 중급자 이상에게 추천하는 일정이다. 11만 t급 캐리비안 프린세스호는 드라마 ‘도깨비’ 속 퀘벡 시티부터 ‘빨강머리 앤’의 배경이 된 샬럿타운까지 관광한다. 일정의 시작과 끝은 세계에서 가장 화려한 도시 뉴욕으로 장식한다. 9월 3일 출발. 상품가 539만 원부터.

박정민 기자 atom600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