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사와 11조 원 규모 초대형 항공기 도입 계약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19-06-19 13:04:00 수정 2019-06-19 16:38: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보잉 787-10 20대, 787-9 10대 계약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본격 사업행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조원태 회장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르 부르제 공항에서 열리는 ‘파리 국제 에어쇼’ 보잉사와 11조 원 규모의 대형 항공기 도입계약을 맺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국내 항공사 최초로 보잉사 787 ‘드림라이너’의 가장 큰 모델인 787-10 기종을 20대 도입한다. 또한 보잉 787-9 항공기도 10대 더 도입한다.

이와 관련해 이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캐믹 맥알리스터 보잉 상공기 부문 사장, 존 플뤼거 에어리스 코퍼레이션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종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조원태 회장은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고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보잉 787-10은 787-9와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 노선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최첨단 보잉 787을 30대 도입하는 것은 기종 현대화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서다. 새로 도입되는 보잉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한 A330, 보잉777, 보잉747 중 노후기를 20201년부터 순차적으로 대체하게 된다.

보잉 787-10은 기체가 787-9보다 5m가량 긴 68m로, 좌석은 40석 정도 더 장착할 수 있고, 화물 적재 공간도 20㎡가량 늘어났다. 지난해부터 싱가포르항공, 에티하드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이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현재 보잉 787-9 10대에 일등석 6석, 프레스티지석 18석, 일반석 245석 등 총 269석의 좌석을 장착해 운영 중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