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출입국자 1941만명, 전년比 326%↑…최다 방문지 일본

뉴스1

입력 2023-01-20 14:39:00 수정 2023-01-20 15:56: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설 연휴를 앞둔 1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이 출국하려는 이용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3.1.19/뉴스1

방역정책 완화에 따른 지난해 출입국자가 1941만여명으로 전년 대비 3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2022년 총출입국자가 1941만4228명으로 2021년보다 326%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내국인 출입국자는 1288만9166명, 외국인 출입국자는 652만5062명으로 내국인이 외국인보다 약 2배 많다.

지난해 연간 출입국자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의 21% 수준이지만 지난해 12월 한 달 출입국자는 388만658명으로 2019년 12월의 50%에 달했다.

특히 인천공항은 12월 한 달 출입국자가 314만3677명으로 2019년 같은 달 569만4252명의 55%에 이르렀다.

지난해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찾은 국가는 일본으로 109만3260명이 출국했고 그 다음으로 베트남 105만1754명, 미국 71만4630명, 태국 48만4085명, 필리핀 43만4534명, 싱가포르 23만9547명, 괌 21만1288명 순이었다. 중국으로는 5만2203명이 출국했다.

우리나라를 가장 많이 방문한 외국인은 미국 61만103명, 일본 30만9460명, 중국 25만876명, 베트남 23만9269명, 필리핀 20만6529명, 태국 18만5409명, 싱가포르 16만5713명 순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국내 체류 외국인은 224만5912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5%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달의 89% 수준에 그쳤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