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탄소배출 측정·보고·검증기반 확충, 국내기업 감축 유도”

뉴스1

입력 2022-09-30 11:26:00 수정 2022-09-30 11:48: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국내 탄소배출량을 측정·보고·검증(MRV)할 수 있는 기반을 확충해 국내기업 탄소감축을 유도하고 글로벌 경젱력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최근 글로벌 탄소배출 규제강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확대 등에 따라 국내기업의 탄소중립 대응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탄소배출 측정·보고를 위한 기초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며 “탄소발자국 산정에 필요한 기초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대폭 확충하고 제품별 산정표준도 단계적으로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탄소배출 검·인증결과가 해외에서도 통용될 수 있도록 국제적 협력노력을 강화하는 등 국내기업의 검·인증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중소기업 부담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의 탄소배출 측정·검증교육 및 비용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이 비용부담 없이 간편하게 탄소배출량을 측정·검증할 수 있는 자가진단·검증 시스템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또 추 부총리는 “10월부터 모든 중앙·지방공공기관이 에너지 10% 절감 이행계획을 강도높게 시행하겠다”며 “공공부문부터 비상한 각오로 에너지 절약을 시작해 민간의 자발적 에너지 절약 문화로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난방온도 제한, 경관조명 소등 등 겨울철 에너지 절감 5대 실천강령을 시행하고, 이행실적에 대한 금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를 강화해 실효성을 담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산업부문 에너지 63%를 소비하는 30대 기업과 자발적 효율혁신 협약도 맺겠다”며 “국민에겐 에너지 절약 필요성을 보다 상세히 설명하기 위해 전국민 참여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홍보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우리 산업·경제구조를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기술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 강화 등 체질개선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