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대표 “미래준비, 첫째도 둘째도 미래고객 관점서 고민”…3년만에 사장단 워크숍

송충현 기자

입력 2022-09-30 10:38:00 수정 2022-09-30 10:52: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9일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숍'에서 구광모 (주)LG 대표가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동하고 있다.



구광모 ㈜LG대표와 계열사 사장단 등 최고경영진이 29일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숍’을 열고 미래 준비를 위한 경영전략을 논의했다. 구 대표와 사장단이 오프라인에서 한자리에 모인 건 2019년 12월 사장단협의회 이후 약 3년 만이다.

30일 LG에 따르면 구 대표와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사업본부장 등 30여 명은 워크숍에서 향후 5년, 10년간의 미래 포트폴리오 방향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실행 전략을 어떻게 짤지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미래 준비를 위한 실행 전략을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구 대표는 “경영 환경이 어려운 때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며 “주도적이고 능동적 자세로 다가올 미래 모습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 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미래 고객이 누구이고 정말로 요구하는 게 무엇인지 우리는 어떤 새로운 가치를 만들 것인지 수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게 미래 준비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LG가 약 3년 만에 사장단이 모두 모이는 워크숍을 연 건 최근 러시아 전쟁 위기 및 환율 상승 등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서 고객의 수요를 명확히 파악하는 것만이 LG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명확히 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발현된 것으로 해석된다.

구 대표는 “LG가 만들어 낼 고객 경험, 상품, 솔루션, 브랜드 등이 고객에게 얼마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가 우리의 미래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재계 관계자는 “상황이 심각할수록 미래와 고객에게 집중하는 것만이 답이라는 생각이 워크숍에서 반영된 것”이라고 했다.

워크숍은 주재우 국민대 경영학부 교수와 탈레스 S. 테이세이라 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의 강연으로 시작했다. 주 교수는 고객 경험 혁신에 대한 본질적 이해와 설계 방안을, 테이세이라 교수는 고객가치 실천 전략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어 LG 최고경영진은 강연 내용을 바탕으로 지속해서 추진해 오고 있는 고객가치 기반의 혁신 활동 결과에 대해 점검하고 고객이 체감하고 인정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분임토의를 통해서 현재 LG그룹의 사업들을 미래의 고객가치와 경쟁력 관점에서 자세히 살피고 미래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포트폴리오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워크숍에서 별도 세션을 마련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토의했다. LG는 지금까지의 유치 지원 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부산세계박람회가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의미가 큰 행사인 만큼 LG 계열사의 최고경영진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