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5~6%대 물가 예상…“다른 것 희생해도 물가안정 가장 중요”

뉴스1

입력 2022-09-26 13:37:00 수정 2022-09-26 13:37: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물가상승률이 5~6%대를 나타내는 한 다른 것을 희생해도 물가 안정부터 도모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재는 “현 상태에선 물가 5~6%이기 때문에 물가 안정이 가장 중요하다”며 “물가상승률이 5~6%대에 있는 한 한은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것을 희생해도 물가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한은 입장에선 나라 경제 전체를 위해서도 5~6%대의 물가상승이 되는 한 저희는 물가를 먼저 잡아야하고, 그로 인해 생기는 여러 부작용은 재정정책 등을 통해 보완책을 마련해 가자는 게 저희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취약계층을 돕는 측면에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는 정부가 9월말 발표하는 것으로 알아서 저희도 기다리고 있다”며 “금리가 올라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기 때문에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더욱 필요한 상황이라고 저도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